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쯔위 사건이 대만 차이잉원 당선 결정적 요인"

"중도층 투표 촉발…차이잉원 득표율 1∼2%P 올려"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한국 걸그룹 트와이스의 대만 멤버 쯔위(周子瑜)의 국기 사건이 이번 대만 총통선거에서 결정적 역할을 했다는 분석이 잇따르고 있다.

대만 연합보(聯合報)는 17일 쑤신황(蘇新惶) 대만 중앙연구원 인문사회과학연구센터 연구원을 인용해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 당선자가 '쯔위 사건'으로 인해 득표율이 1∼2% 올라갔을 것이라고 추산했다.

쑤 연구원은 국민당의 대패 원인을 분석하며 "국민당은 외교적으로도 중국정책만 있고 국제정책은 없었다"며 "'쯔위 사건'도 대만인들의 표심을 영향을 끼치며 차이잉원 득표율을 1∼2% 상승시켰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당이 자국민과 함께 중국, 한국이 끼어있는 국제갈등인 '쯔위 사건'의 여파를 소홀히 여기고 민진당의 '대만 주체성' 공세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차이 당선자는 총 689만표를 얻어 56.1%의 득표율로 31.0%를 기록한 주리룬(朱立倫) 국민당 후보를 압도적 표차로 누르고 대권을 손에 쥐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쯔위 사건'이 새 총통을 뽑는 대만인들을 격분시켰다"며 "국민당 선거진영도 이번 사건이 민진당에 유리하게 작용하리라 우려했다"고 전했다.

대만 소셜미디어에서는 쯔위를 사과토록 한 중국에 대한 반감과 함께 친중 성향의 국민당을 투표로 응징해야 한다는 주장이 오갔다.

야오리밍(姚立明) 대만 공민감독국회연맹 의장은 "이 사건은 투표를 하지 않으려 했던 중립층 유권자들이 대거 투표장으로 나가도록 했다"며 "대만 독립 성향의 후보자에게 득이 된 반면 친중 성향의 후보는 큰 손실로 작용했다"고 지적했다.

대만 영문 타이베이타임스도 "쯔위에 대한 '강요된 사과'가 대만을 분노케 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쯔위의 사과 영상이 투표에 나서는 대만인들의 분노를 촉발하며 대만 선거의 최고 이슈가 됐다"고 전했다.

신문은 그러면서 대만 네티즌들의 분노를 가감없이 전했다. 이들의 분노는 쯔위 소속사인 JYP엔터테인먼트에 집중됐다.

네티즌들은 "JYP엔터테인먼트가 중국에서 돈을 벌려고 소속 연예인을 갖고 '뚜쟁이질' 했다", "JYP엔터테인먼트가 (쯔위의 국기 사건을 처음 폭로한) 황안(黃安)이 틀어놓은 음악에 맞춰 춤춘 꼴이 됐다"고 비난했다.

"쯔위 사건이 대만 차이잉원 당선 결정적 요인" - 2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1/17 13: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