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당 경남도의원 "급식비리 교육감이 책임져라"

송고시간2016-01-14 15:32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의회 심정태(새누리당·창원) 의원은 14일 수천억원대의 학교 급식 비리를 교육감이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 의원은 이날 열린 제332회 도의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에서 "학교급식 행정사무조사특위에서 제기했던 학교급식 비리가 경찰 수사를 통해 사실로 밝혀지면서 12명이 검거되고 경찰에서도 학교급식 조사특위가 수사의뢰한 대부분이 사실과 일치한다고 밝혔다"고 언급했다.

이어 "급식 납품업체가 무려 762억원에 달하는 입찰방해 행위도 자행했다"며 "박종훈 교육감이 밝혀진 급식비리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교육감은 어떤 책임도 지지 않았고 도민에게 사과도 하지 않고 있다"며 "오히려 교육감은 도의회 행정사무조사로 말미암은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면서 어이없는 주장만 한다"고 질타했다.

심 의원은 "교육감은 행정사무조사로 사기가 떨어진 급식 관계자들에 대해 별도의 사기진작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며 "특위에서 급식 관계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 급식 비리를 발견하고서도 덮어두는 것이 옳았다는 것이냐"고 되물었다.

이어 "비리에 대한 교육감의 안일한 인식이 급식 비리가 계속 반복되도록 하고 있다"며 "교육감이 도민 앞에 사죄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심 의원은 "급식은 교육감 사무이므로 수천억원대의 학교급식 비리도 교육감 책임이다"며 "급식 비리에 대한 책임을 질 수 없다면 교육감이라는 자리도 맡아서는 안 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갑재(새누리당·하동) 의원도 최근 보수성향 시민단체가 교육감 주민소환운동을 중단한 것을 환영한다는 요지의 5분 자유발언을 하면서 교육감의 책임 있는 자세를 요구했다.

그는 "교육감 주민소환운동 중단 결정이 그동안 교육감의 행태에 대한 면죄부가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끝없이 추락한 경남교육 청렴도를 챙기고, 정치투쟁이 아닌 학생들 학력향상에 집중해달라"며 "오랜 시간 끌어온 학교급식도 이른 시일 내 결론을 내 달라"고 촉구했다.

이 의원은 "책임 있는 자세로 급식 실무협의에 임하고 법과 규정, 다른 시·도 사례 등을 토대로 합리적인 수준에 결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