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타히티 지수 "스폰서 제안 문자 수사해달라" 경찰에 고소


타히티 지수 "스폰서 제안 문자 수사해달라" 경찰에 고소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걸그룹 타히티의 지수(22)가 자신에게 스폰서 제안을 한 사람을 처벌해달라고 서초경찰서에 고소장을 냈다.

소속사 드림스타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3일 통화에서 "지수의 위임을 받아 고소장을 작성해 오늘 오후 4시 서초경찰서에 제출했다"며 "다음 주 중 지수가 고소인 조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수차례 반복된 스폰서 제안 메시지가 도가 지나쳐 수사 의뢰를 했다"며 "이런 메시지를 계속 받아 지수가 심리적으로 무척 불안해했다"고 말했다.

앞서 지수는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런 메시지 굉장히 불쾌합니다"란 글과 함께 스폰서 브로커라고 소개한 사람의 메시지를 캡처해 공개했다.

이 메시지에서 '멤버십으로 운영되는 사교 모임에 고용된 스폰서 브로커'라고 밝힌 사람은 "손님 한 분이 지수 씨의 극성 팬이다. 그분도 지수 씨랑 나이가 비슷해서 20대 중반이다. 지수 씨를 틈틈이 만나고 싶어하는데 생각 있으면 꼭 연락 달라"며 "한 타임 당 200만~300만 원까지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지수가 답이 없자 '400?(400만원?)'이라고 더 올린 가격을 제시하기도 했다.

mi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1/13 17: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