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2020년까지 국제선 전 공항에 알몸투시 검색장비 설치

나리타·하네다·간사이·주부 공항 올 도입 순차 확대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가 국제선이 취항하는 전 공항에 2020년까지 전신스캔을 할 수 있는 알몸투시 장비를 설치하기로 해서 인권침해 논란이 예상된다.

12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국토교통성은 유럽 등을 중심으로 이슬람국가(IS)에 의한 테러가 잇따르는 점을 고려해 테러 및 비행기 납치 방지를 위해 이런 방안을 마련했다.

일본은 지난해 10~12월 나리타(成田), 하네다(羽田), 간사이(關西)공항에서 전신스캔 장비를 시험운용했다. 그 결과 검사 소요 시간은 한사람당 10~20초 정도여서, 출입국 수속에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국토교통성은 올해 나리타 등 시험 운용한 3곳과 주부(中部)공항 등 4곳에서 전신스캔기를 운용할 계획이다. 설치 비용 절반은 정부가 지원한다.

이어 도쿄올림픽이 열리는 2020년까지는 국제선이 있는 전 공항에 모두 설치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일본이 테러대책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는 점을 국제사회에 인식시켜 올림픽 성공으로 연계시킨다는 방침이다.

다만, 미국 일부 공항에서 알몸투시기를 설치했다가 사생활침해라는 반발로 철거하는 사례가 발생했듯이 일본에도 같은 논란이 불가피해 보인다.

이에 대해 국토교통성측은 "우리가 설치하는 검색기의 경우 신체 라인은 모니터에 나타나지 않는다"며 "또 관련 데이터는 한명씩 검사가 끝날 때마다 삭제되므로 사생활침해 우려는 하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日 2020년까지 국제선 전 공항에 알몸투시 검색장비 설치 - 2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1/12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