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권노갑, 더민주 탈당…"더 희망없다는 양심때문에 행동"

"지도부 폐쇄성·배타성, '친노패권'이란 말로 구겨진지 오래" "우리나라 민주화 이끌었지만 정작 당의 민주화 이루지 못했다"동교동계 10여명 동반탈당-정대철 등 40여명 15일께 후속탈당
권노갑 상임고문 탈당 기자회견
권노갑 상임고문 탈당 기자회견권노갑 상임고문 탈당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동교동계' 좌장인 더불어민주당 권노갑 상임고문이 1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서혜림 기자 =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가신그룹인 동교동계 좌장 더불어민주당(이하 더민주) 권노갑(86) 상임고문이 12일 결국 탈당했다.

이에 따라 더민주는 호남 텃밭민심의 이탈과 함께 분당 국면이 가속화하고, 안철수 신당인 가칭 '국민의당' 창당 추진으로 촉발된 야권의 지형 재편도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권노갑, 더민주 탈당…"더 희망없다는 양심때문에 행동" - 2

더민주내의 대표적 원로 인사인 권 상임고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참담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 60여년 정치 인생 처음으로 몸 담았던 당을 저 스스로 떠나려고 한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권 고문은 "연이은 선거 패배에도 책임질 줄 모르는 정당, 정권교체의 희망과 믿음을 주지 못한 정당으로는 더 이상 희망이 없다는 확신과 양심 때문에 행동하는 것"이라며 "이제 제대로 된 야당을 부활시키고 정권교체를 성공시키기 위해 미력하나마 혼신의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그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유지를 받들어 통합과 정권교체를 위해 노력해왔지만, 그토록 몸을 바쳐 지켰던 당을 떠나지 않을 수 없다"며 "당 지도부의 꽉 막힌 폐쇄된 운영방식과 배타성은 이른바 '친노패권'이란 말로 구겨진지 오래 됐다"고 문재인 대표 등 친노 진영을 겨냥했다.

이어 "참고 견디면서 어떻게든 분열을 막아보려고 혼신의 힘을 쏟았지만 소용이 없었다. 이제 더 이상 버틸 힘이 저에게는 없다"며 "저는 평생을 김 전 대통령과 함께 하며 우리나라의 민주화를 이끌어왔지만, 정작 우리 당의 민주화는 이루지 못했다. 많은 분이 떠났고 이제 저도 떠나지만 미워서 떠나는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옥두 이훈평 남궁진 윤철상 박양수 전 의원 등 동교동계 인사 10여명도 이날 권 고문과 함께 탈당계를 제출했지만, 기자회견장에는 권 고문만 나와 대표로 입장을 발표했다.

권 고문은 기자회견 후 동작동 국립현충원내 김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권 고문은 탈당 후 곧바로 '국민의당'에 합류하는 대신 제3지대에서 신당 세력의 통합 작업에 주력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 핵심 관계자는 "제 세력을 한데 묶는 작업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15일께에는 정대철 상임고문 등 전직 의원 40여명도 탈당할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961년 김 전 대통령의 강원도 인제 국회의원 보궐선거 때 비서로 정계에 입문한 권 고문은 2009년 8월18일 김 전 대통령이 서거하기 전까지 50년 가까이 지근거리에서 머무르며 동교동계의 맏형으로 불려왔다.

60년 정치인생에서 한때 권력의 최고 핵심부에 있었지만 부침도 적지 않았다. 2000년12월 정동영 당시 최고위원을 비롯한 당내 쇄신파의 2선후퇴 요구에 밀려 '순명(順命)'이란 말을 남기고 최고위원직을 사퇴한 바 있다.

권 고문은 당 원로로서 당 안팎의 인사들에게 조언을 하는 등 물밑에서 활발한 행동을 해 왔다.

작년 2월 문 대표 체제가 출범한 뒤 호남과 비주류내의 반문(반문재인) 정서에도 불구, 4·29 재보선 때에도 선거지원을 결정하는 등 동교동계 내에서 상대적으로 문 대표에 대해 우호적 스탠스를 취해 왔다.

작년 하반기 들어 당 내분이 심화됐을 때에도 문 대표와 안 의원 등을 따로 만나 수습책을 제시하며 거중조정에 나기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18일 문 대표와 만나 '문 대표가 사퇴해 2선 후퇴하고 비대위로 가야 한다'고 제안했지만, 문 대표가 이를 거부하자 호남 민심 악화 등을 고려해 탈당 결심을 굳혀간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표는 지난 5일에도 권 고문을 만나 탈당을 만류했지만 설득에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노갑, 더민주 탈당…"더 희망없다는 양심때문에 행동" - 3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1/12 09: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