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중구, 논란된 '박정희공원' 재추진…2018년 완공(종합)

구청 "대통령 가옥 연계한 역사공원…공영주차장 지하화""수백억 세금 들인 주차장, 결국 공원이 주목적" 비판도
서울 중구, 논란된 '박정희공원' 재추진…2018년 완공(종합) - 1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서울 중구가 2년여 전 서울시와의 이견으로 추진하지 못한 박정희 가옥 연계 역사문화공원 사업을 올해 자체 예산으로 재개한다.

12일 중구의회 변창윤(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중구는 '동화동 역사문화공원 및 주차장 확충계획'을 세우고 올해 약 100억원을 편성했다. 완공은 2018년 목표로 총사업비는 314억원으로 추정된다.

중구는 2년 전 중앙정부, 서울시와 예산을 분담하고자 서울시에 사업 투자심사를 요청했지만 서울시는 사전 협의가 없었다는 이유로 난색을 보였다.

박근혜 대통령도 당시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세금을 들여 기념공원을 만드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언급했다.

중구는 이번에는 동화동 공영주차장을 지하화하는 사업과 서울시 등록문화재인 박 전 대통령 가옥과 연계한 역사문화공원 사업을 병행하는 식으로 우회 전략을 택했다.

서울 중구, 논란된 '박정희공원' 재추진…2018년 완공(종합) - 2

중구는 일대에 지하 4층∼지상 1층, 전체면적 1만 1천75㎡ 규모의 건물을 지어 지하 2∼4층은 차량 271대를 세울 수 있는 주차장으로 활용하고 지하 1층 일부에는 전시장을, 지상에는 역사문화공원을 조성할 방침이다.

중구는 동화동의 주차장 확보율을 현재 89%에서 95% 이상으로 끌어올리고 불법주차를 합법화하려면 주차장 지하화는 필수라며 2014년부터 국토부와 업무협의를 하고 규제개혁 건의서를 제출하는 등 동분서주했다.

지난해에는 "인근 진영빌딩까지 주차장을 확보하고, 박정희 가옥과 연계한 역사공원 콘셉트로 조성하라"는 구청장 지시 아래 예산을 확정했으며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마쳤다. 주민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와 설명회도 수차례 이뤄졌다.

중구는 이달부터 감정평가와 토지·건물을 보상하고 실시설계 용역을 거쳐 10월 착공, 2018년 3월 주차장과 공원을 준공해 운영할 계획이다.

중구가 전액 구비로 사업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중앙정부, 서울시와의 갈등은 없는 상황이지만 구의회에서는 일찍부터 반대 결의문을 채택하는 등 찬반 논쟁이 일었다.

주민, 상인과의 갈등도 일부 남았다. 중구는 사업 대상지에 편의점 건물 등을 포함했지만 건물주 보상 문제가 남아있다. 지역에선 구청이 강제수용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있다. 중구는 강제수용은 최후의 방법이며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구의회에선 격론 끝에 역사문화공원 조성 예산은 구가 제출했던 1억원에서 5천만원으로, 공영주차장 건립예산도 125억원에서 41억원 깎인 84억원으로 확정됐다.

변창윤 의원은 "주차장 확충 원칙에는 찬성하지만 100여 대를 더 주차하려고 국·시비 지원도 없이 수백억원의 세금을 들여 건물을 허물고 새로 짓는 건 예산 낭비"라며 "결국 공원 조성을 위해 주차장 카드를 꺼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울 중구, 논란된 '박정희공원' 재추진…2018년 완공(종합) - 3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1/12 08: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