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일정상, '강력하고 실효적인 안보리결의' 신속채택키로

송고시간2016-01-07 19:37

中·러시아와도 '북핵대응' 긴밀협력 필요성에 공감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기자 =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7일 북한의 4차 핵실험 도발과 관련, 유엔 안보리에서 강력하고 실효적인 조치가 포함된 결의안이 신속하게 채택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아베 총리로부터 전화를 받고, 오후 4시40분부터 약 15분간 북한 핵실험 대응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한일 정상은 북한의 핵실험이 한반도는 물론 지역 및 국제사회의 안정에 중대한 위협이 된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는 한편, 북한이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핵실험을 강행한 만큼 이에 상응한 대가를 치르도록 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또한, 두 정상은 향후 대북 제재를 위한 국제공조 방안과 관련, 역내 관련국간 협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한 만큼 한미일 3각 협력을 비롯해 중국, 러시아와도 긴밀히 협력해 나갈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한일정상, '강력하고 실효적인 안보리결의' 신속채택키로 - 2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