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北핵실험 사전인지설' 사실일까…軍 "연합사령관도 몰랐다"

송고시간2016-01-07 18:10

美언론 "2주전에 인지, 무인기 띄워"…국정원·군 "임박 포착못해"

커티스 스캐퍼로티 한미연합사령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커티스 스캐퍼로티 한미연합사령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미국이 북한의 4차 핵실험 준비 사실을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다는 현지 언론보도가 나와 진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우리 정부는 북한 핵실험을 사전에 포착하지 못했다고 공식 확인한 상황이어서 미국의 사전 인지설이 사실이라면 한미간 정보공유 차원의 문제로 비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 NBC 방송은 미군 고위관계자들을 인용해 현지시간으로 6일 미국이 2주 전부터 북한의 핵실험 준비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보도했다.

어제 이병호 국정원장과 간부들이 참가한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렸다.

어제 이병호 국정원장과 간부들이 참가한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렸다.

핵실험장 인근에서 기준치가 될 공기시료 채취를 위해 무인기까지 띄웠다고 전했다. 핵실험 전후의 공기 시료를 비교하기 위한 차원이라는 설명이다.

미 온라인매체인 데일리비스트도 국방부와 정보 당국 관계자 등을 인용, 미국의 사전 인지설을 보도했다. 다만, 구체적인 시점은 예측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미 언론의 보도대로 미측이 북한의 핵실험 징후를 사전에 포착하고 밀착 감시에 들어간 상황에서도 우리 정부와 관련 정보를 공유하지 않았다면 이는 심각한 상황이다.

빛 샐 틈도 없이 공고하다던 한미가 북핵 대응에서 가장 중요한 핵심 정보를 공유하지 않았다는 얘기가 되기 때문이다. 더구나 한미일은 2014년 '북한의 핵·미사일 관련 군사정보를 공유하는 기관간 약정'(정보공유약정)을 체결했다.

한민구 국방위 전체회의 참석
한민구 국방위 전체회의 참석

(서울=연합뉴스) 전수영 기자 =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7일 오전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의 수소탄 핵실험 성공 발표에 대한 현안보고 자료를 정리하고 있다.

그러나 국방정보본부는 6일 밤 열린 국회 정보위에서 커티스 스캐퍼로티 한미연합사령관도 북한의 핵실험 계획을 사전에 알지 못했다고 보고했다.

국정원도 역시 정보위에서 북한의 핵실험 징후를 우리뿐 아니라 다른 나라 정보기관에서도 사전에 포착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기존 1~3차 핵실험 때는 사전 예고성 메시지를 발신하고, 중국 등 주변국에 사전 통보 후 핵실험을 단행한 데 비해 이번에는 이런 절차를 거치지 않은 요인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도 7일 국회 국방위 보고자료에서 "한미 정보 당국은 '북한이 언제든 수뇌부의 결심만 있으면 핵실험을 할 수 있는 준비를 갖추고 있다'고 평가해왔다"면서 "이번 핵실험 직전까지 관련 사항을 지속·집중적으로 예의주시하고 있었지만 은밀한 준비활동으로 인해 임박 징후는 포착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