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두바이유 12년만에 20달러대…끝없는 추락 어디까지

송고시간2016-01-07 18:05

원유 공급과잉·달러화 강세 등 영향 당분간 지속 전망

<<AP=연합뉴수 자료사진>>

<>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전 세계적인 원유 공급과잉 상태가 지속되면서 국내에 주로 도입되는 두바이유 가격이 배럴당 20달러대에 진입했다.

7일 정유업계에 따르면 이날 싱가포르 시장에서 3월 인도분 두바이유 가격은 배럴당 27.2달러까지 하락해 거래됐다.

두바이유가 배럴당 20달러대에 진입한 것은 2004년 4월 이후 12년만이다.

두바이유는 지난해 11월 중순 배럴당 40달러선이 무너진 뒤로도 하락세를 이어간 끝에 불과 두달이 채 지나기도 전에 다시 30달러선이 붕괴됐다.

SK이노베이션[096770] 등 국내 정유사들이 도입하는 중동산 원유는 싱가포르 현물시장의 두바이유 가격에 연동된다.

런던 ICE 선물시장에서 북해산 브렌트유 2월 인도분은 이날 오후 3시45분(한국 시간) 현재 배럴당 32.85달러에서 거래되고 있다. 서부텍사스 원유(WTI) 2월 인도분의 가격은 32.77달러까지 하락했다.

최근 국제유가 하락은 석유수출국기구(OPEC)를 중심으로 원유 공급을 늘리면서 공급과잉 상태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라크 등 중동 원유국들은 지속적으로 원유 생산량을 늘리고 있다.

사우디와 이란의 국교 단절 등으로 지정학적 불안감이 커지면서 유가가 일시적으로 상승했으나 실제 공급차질이 발생하거나 군사적 충돌이 일어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분석되면서 이같은 공급과잉 상태가 해소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글로벌 원유 시장은 일 300만 배럴 수준으로 공급과잉 상태를 보이고 있다.

반면 수요는 부진하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지난 1일 기준 미국 휘발유 및 중간유분 재고는 전주보다 각각 1천58만배럴과 631만배럴 증가했다.

휘발유 재고 증가폭은 1993년 3월 이후 가장 큰 것으로 이는 미국 내에서 석유제품 소비가 감소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미국 쿠싱지역 원유재고도 전주보다 92만배럴 증가한 6천391만 배럴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세계 최대 석유제품 소비국인 중국의 경기지표 악화 및 위안화 평가절하도 유가 하락에 영향을 주는 요인이다.

또한 올해 들어 미국과 이란이 원유 수출 재개에 나서는 등 공급 증가 요인이 상존해 당분간 저유가 상태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미국의 금리인상 역시 저유가 현상을 심화시키는 요인 중 하나다.

일반적으로 미 달러화 가치와 국제유가는 역의 상관관계를 갖는다. 미 달러화 강세가 심화될수록 국제유가 약세 요인이 커지는 셈이다.

다만 비 OPEC 국가의 공급 감소, 국제유가 반등을 기대한 투자자금의 시장 유입 증가, 저유가에 따른 수요 회복 등은 유가 상승 요인이 될 수 있다.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