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 '주거용 건축물' 허가 작년 1만2천여건…전년 대비 89.6%↑

송고시간2016-01-07 17:08

도 "인구·1인 가구·투자 수요 증가가 원인"…환경 심의 강화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인구가 증가하는 제주에 주거용 건축물이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는 지난해 건축허가를 받은 건축물은 총 1만2천302동(전체면적 387만1천776㎡)으로 전년도 7천950동(346만6천668㎡)에 비해 54.7% 증가했다고 7일 밝혔다.

용도별로는 주거용 건축물이 8천179동(198만9천927㎡)으로 전년도 4천94동(104만9천264㎡)보다 89.6% 늘었다.

세대수는 전년도 1만2천279세대에서 2만1천344세대로 73.8% 증가했다.

반면 상업용 건축물은 2천449동(129만4천924㎡)로 전년도 2천293동(191만7천152㎡)보다 6.8% 감소했다. 면적으로는 32.5% 줄었다.

주거용 건축허가가 급증한 것은 도민 인구와 1인 가구가 늘어나 주택 실수요가 증가한 데다 건축 가격 상승을 기대한 투자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도는 분석하고 있다.

올해도 인구 증가로 인한 주택시장의 초과 수요 현상이 계속돼 주거용 건축물 허가가 늘어날 것으로 도는 전망했다.

신화역사공원, 헬스케어타운, 중문관광단지 내 부영호텔 2·3·4·5 등 대규모 개발이 추진되고 있어 근린생활시설 등 주민편익시설 건축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도는 건축경기 호조세를 틈타 환경자산을 해치는 일이 없도록 건축계획을 심의할 때 오름이나 해안변, 곶자왈 지역 등에 대한 심의를 강화할 방침이다.

지난해 제주특별자치도 설치 및 국제자유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에 따라 자연경관이나 도시경관 유지가 필요한 구역 내 건축계획 7천857건 중 45.4%인 3천565건만 원안 동의한 것으로 집계됐다.

조건부 동의 2천355건(30%), 재심의 1천464건(18.6%), 반려 83건(1.1%), 보류 304건(3.9%), 보완 86건(1.1%) 등이다.

반려 83건 중 38건은 오름, 해안변, 곶자왈 등 환경자산 보호를 위해 부결됐다.

kh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