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야, 軍 대북 감시망 '허술' 질타

송고시간2016-01-07 15:59


[앵커] 국회는 국방위원회의를 열어 국방부로부터 '북한 4차 핵실험'에 대한 긴급 보고를 받았습니다.

북한 핵실험을 제때 인지하지 못한 것은 '안보무능'이라는 여야의 질타가 쏟아졌습니다.

박진형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의 '수소탄' 실험 징후를 전혀 포착하지 못한 정부. 여야는 국방위 긴급 현안질의에서 우리 정부의 정보 능력을 한목소리로 질타했습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의원> "적은 은밀하게 준비해도 그것을 밝혀내는 것이 우리 정부능력이죠, 은밀하게 했기 때문에 파악하지 못했다. 그것이 변명이 됩니까?"

<송영근/ 새누리당 의원> "엄청난 위협의 증대가 온다는 것을 국방부에서 인식을 해야 하는데, 국방부의 대처가 좀 안이한 게 아닙니까?"

[기자] '핵실험은 적어도 1달 전, 미사일은 일주일 전이면 사전 징후를 탐지할 수 있다'고 한 지난해 국정감사 당시 보고에 대한 책임을 묻고,

<윤후덕/ 더불어민주당 의원> "경계 실패 또는 정보 실패라는 부분을 시인해야 하지 않나요, 이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기자] 수소폭탄이 아닐 것이란 국방부 분석의 문제점을 지적했습니다.

<손인춘/ 새누리당 의원> "과학에 근거해서 6~7년 핵실험 기간이 넘으면 수소폭탄은 누구나 가질 수 있다. 이건 다 알고 있는 문제에요, 그런데 지금 그렇게 이야기하면 됩니까? 그건 아니죠 장관님."

[기자] 회의에선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 여부와 전략핵 보유 필요성 대한 질의도 이어졌습니다.

한민구 장관은 확성기 방송은 언제든지 재개 가능하지만 한반도 비핵화 원칙은 일관되게 관철해야 한다고 대답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박진형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