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 "북핵 고도화 속수무책 방치…안보 참으로 무능한 정권"

송고시간2016-01-07 16:01

"더민주, 안보 유능 보여야…북핵 해결에 여야 따로 없어"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김동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하 더민주) 문재인 대표는 7일 북한의 수소탄 핵실험 발표와 관련, "새누리당 정부 8년간 북핵 문제 해결은 커녕 북한의 핵능력이 갈수록 고도화되는 걸 속수무책으로 방치해 왔다"며 "경제 뿐 아니라 안보에서도 참으로 무능한 정권"이라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날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북한 핵실험 관련 전문가 긴급 좌담회에서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적어도 한 달 전에는 위기상황 징후를 포착할 수 있다고 공언해왔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어 "북한 핵실험이 2006년부터 대략 3년 주기로 이뤄졌고 북한이 수소탄을 준비했기 때문에 전문가들이 4차 핵실험을 많이 예측하는 상황인데도, 정부는 남북간 해결하려는 노력도, 국제사회와 함께 하는 외교적 노력도 전혀 없었다"고 주장했다.

문 대표는 "이제 더민주가 안보에도 더 유능하다는 것을 보여줘야 하겠다. 북핵문제 해결에 여야, 정부, 국회가 따로 없다"며 "시급히 해법을 모색하고 함께 힘 모아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떤 이유로도 한반도에 핵이 존재해서 안 된다는 것이 우리 당의 일관되고 확고한 원칙"이라며 "우리 당은 평화를 흐뜨리는 북한의 행위를 결코 용납할 수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북한의 핵무기 보유로 피해보는 당사자는 그 누구도 아닌 바로 우리"라면서 "정부가 주도적으로 북핵에 대응해야 하는 이유"라고 밝혔다.

그는 "유엔 안보리의 제재만으로 북핵을 막을수 없다는 것이 입증됐다. 제재 속에서도 북핵을 포기시킬수 있는 대화의 끈을 놓아서 안 된다"면서 "안으로는 남북간 대화로 북한을 설득하고 밖으로는 미일러중 등 국제사회와 공조해 6자회담 재개의 노력을 함께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문 대표는 "어려운 경제의 돌파구도 한반도 평화에 있다"며 "추가도발 가능성에 대한 대응을 포함해 국민이 안심할수 있게 만발의 대응을 강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文 "북핵 고도화 속수무책 방치…안보 참으로 무능한 정권" - 2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