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작은 학교' 급식 질 좋아진다

송고시간2016-01-07 15:42

학생수에 따라 무상급식비 차등지원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서울시교육청이 소규모 초·중학교의 급식 질 개선을 위해 올해부터 무상급식 비용을 학생 수(급식 인원 수)에 따라 차등 지원한다.

서울 '작은 학교' 급식 질 좋아진다 - 2

교육청은 7일 학생 수를 기준으로 학교를 5개 구간으로 구분해 구간별로 무상급식 비용의 단가를 다르게 적용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교육청은 무상급식비를 학교 규모에 관계없이 초등학교는 학생 1인당 3천860원, 중학교는 4천170원으로 책정해 모든 학교에 동일하게 지원해왔다.

일률적인 단가 적용으로 소규모 학교는 큰 학교들에 비해 '규모의 경제'에 따른 이점이 없어 급식의 질이 상대적으로 떨어진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 식자재 대량 구매에 따른 이득을 보기 어려웠다는 얘기다.

이에 따라 초등학교는 급식 인원 수에 따라 3천970원부터 4천340원까지, 중학교는 3천370원부터 4천950원까지 급식비를 5개 구간별로 차등 지원할 방침이다.

최고 단가가 적용되는 학교는 초등의 경우 급식 인원 200명 미만의 11곳이다. 중학교는 급식 인원 300명 미만인 5개 학교다.

교육청 관계자는 "무상급식은 2011년 초등학교부터 시작해 2014년 중학교 3학년까지 확대하면서 양적 성장을 이뤘다"며 "이제는 질적인 측면을 고려해 학교규모별로 적정 무상급식비를 적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yongl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