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민구 장관 "비핵화가 정부 입장"…'핵무장론' 일축

송고시간2016-01-07 15:08


[앵커]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여권 지도부를 중심으로 우리나라도 핵을 보유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는데요.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한반도 비핵화가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며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혔습니다.

송진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은 1958년 핵탄두와 재래식 무기를 동시 장착할 수 있는 '어네스트 존'을 주한미군에 배치합니다.

이후 전투기 투하용 핵폭탄과 지대지 미사일용 핵탄두, 핵배낭, 핵지뢰 등 수백 기가 추가로 도입됐습니다. 전술핵 배치를 통해 북한의 남침과 같은 심각한 도발을 막겠다는 이유에서였습니다.

노태우 정부 시절인 1991년 한반도 비핵화 공동선언을 계기로 주한미군이 가지고 있던 전술핵은 한반도에서 모두 철수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핵실험이 계속될 때마다 그에 대한 대응책으로 핵무장론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북한이 핵무장을 하고 있는 만큼 우리도 핵무기를 가지고 있어야 자위력이 확보되지 않겠느냐는 주장입니다.

그렇지만 핵무장을 위해서는 핵무기확산금지조약, NPT를 탈퇴해야 하고 일본과 대만 등 동북아의 '핵도미노'를 유발할 수 있다는 점에서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도 여당 지도부 일각에서 불거진 핵무장론에 분명한 반대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한민구 / 국방부 장관> "정부 입장은 한반도 비핵화를 일관되게 관철한다는 입장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기자] 이어 "정부는 한반도에 핵무기의 생산이나 반입이 안 된다는 일관된 입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연합뉴스TV 송진원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