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일민단, 조선총련 앞에서 北 '수소탄' 실험 항의 시위

송고시간2016-01-07 14:33

히로시마피폭자 단체 연좌시위도…일본서 핵실험 규탄 이어져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북한이 6일 '수소탄' 실험에 성공했다고 밝힌 것에 관해 일본에서 항의가 이어지고 있다.

재일본대한민국민단(이하 민단)은 7일 일본에서 사실상 북한 대사관 기능을 하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본부 인근에서 북한의 핵실험을 규탄하는 시위를 벌였다.

민단 도쿄지방본부 소속 등 약 50명은 이날 오전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조선총련 본부 주변에 모여 북한의 핵실험이 "안보리 결의와 평화를 촉구하는 국제사회의 노력을 무시한" 것이라고 규정하고 '북한은 핵무기를 포기하라'고 요구했다.

재일민단, 조선총련 앞에서 北 '수소탄' 실험 항의 시위 - 2

이들은 '동북아시아의 안정을 위협하는 핵무기 개발을 즉각 중단하라', '북한은 군사력 향상이 아닌 주민을 위한 인권개선을 우선하라', '조선총련은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를 위해 앞장서라'는 등의 구호를 외쳤다.

참가자들은 핵실험 강행을 규탄하고 북한이 속히 남북대화와 6자회담 협의에 임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의 항의문을 조선총련 본부 건물 출입문 틈으로 밀어 넣어 전달했다.

이날 항의 시위에는 재일 조선인 북송 사업 때 북한으로 이주했다가 탈북한 가와사키 에이코(川崎榮子) 씨도 참가했다.

가와사키 에이코 씨는 "한번 만드는데 얼마나 돈이 들었겠느냐. 국민은 점점 굶주리고 있는데 적당히 했으면 좋겠다"며 김정은 정권이 "정말 국민을 생각한다면 핵에 쓰는 막대한 돈을 국민의 식량에 쓰면 좋겠다"고 말했다.

재일민단, 조선총련 앞에서 北 '수소탄' 실험 항의 시위 - 3

북한의 핵실험을 규탄하는 움직임은 원폭 피해 지역에서도 계속되고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히로시마(廣島)현원폭피해자단체협의회 회원 등 약 140명은 이날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에 있는 원폭위령비 앞에서 북한의 핵실험이 핵무기 폐기와 세계 평화를 바라는 피폭지 주민의 생각을 "짓밟는 용납할 수 없는 행동"이라고 비판하며 연좌시위를 벌였다.

마쓰이 가즈미(宋井一實) 히로시마 시장은 전날 "피폭자의 생각을 짓밟는 폭거"라는 항의문을 북한에 발송했다. (취재보조: 이와이 리나 통신원)

재일민단, 조선총련 앞에서 北 '수소탄' 실험 항의 시위 - 4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