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위안부 유네스코 등재는 어디 소관?…"여가부" vs "민간위원회"

송고시간2016-01-07 14:27

강은희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서 공방 벌어져

답변하는 강은희 후보자
답변하는 강은희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강은희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7일 오전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위안부 피해자 기록물 유네스코 등재 문제는 7일 열린 강은희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도 주요 쟁점으로 부각됐다. 하지만 등재사업의 소관 부처와 관련해 의견이 갈리면서 공방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날 인사청문회에서 야당의원들은 한일 위안부 협상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문을 강 후보자에게 쏟아냈다. 또 위안부 기록물 유네스코 등재와 관련, 구체적 계획을 묻는 질문도 나왔다.

이에 강 후보자는 "위안부 기록물 유네스코 등재는 민간위원회에서 추진하고 있다"고 답했고, 이에 의원들은 "이는 정부사업"이라며 질타를 멈추지 않았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희정 현 여성가족부 장관이 위안부 기록물을 2017년까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하겠다고 공개적으로 약속한 바 있다"며 "등재사업에 작년에만 정부 예산이 4억 4천만원 들어갔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것은 정부 사업이다"며 "정부가 하겠다는 의지가 있어야 민간단체가 협조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임수경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여성가족부 2015년 사업보고에 위안부 피해기록을 집대성해 등재를 추진하고 있다는 기록이 있다"며 "주무부처가 여가부인데 왜 아니라고 하느냐?"고 반문했다.

강 후보자는 이에 대해 "작년 유네스코 등재를 위한 국내위원회가 발족해 지금 순조롭게 등재를 준비하고 있다"며 "정부 협상 내용과 관계없이 등재를 추진 중이다"라고 밝혔다.

위안부 기록물 유네스코 등재 문제는 위안부 협상 타결 후 일본 언론에서 "회담 때 유네스코 등재를 보류하기로 합의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불거졌다.

이에 외교부 등은 "등재 문제는 국내 민간단체 주도로 추진 중인 사안이고 보류는 사실무근"이라고 강력하게 반박한 바 있다.

현재 유네스코 등재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와 나눔의 집 등 7개 단체로 구성된 '일본군 위안부 관련자료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공동 등재를 위한 한국위원회'가 진행하고 있다. 한국위원회는 중국, 대만 등과 공동 등재를 위한 위원회를 구성해 현재 목록작성을 마친 상태다.

산하기관인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이 위원회 지원 업무를 맡고 있지만 실질적인 추진은 민간단체로 구성된 위원회가 추진하고 있다는 것이 여가부 측의 설명이다.

위원회 측도 이 문제와 관련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는 정부나 정부협상과 관계가 없다"며 "단체들과 협의해 자료를 정리하고 내년까지 등재를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