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혈병 투병끝 1억 기부 결심 윤여홍 인삼농협 조합장

송고시간2016-01-07 14:18

2016년 첫 경기 아너소사이어티 회원

(수원=연합뉴스) 이영주 기자 = "돈이 없어 치료도 받지 못하고 세상을 떠나는 환자들이 없길 바라는 마음에서 기부를 결심했습니다"

50여년 평생 잔병치레 없어 건강만큼은 그 누구보다 자신 있었던 윤여홍 경기동부인삼농협 조합장은 2011년 백혈병 진단을 받게 되면서 인생의 전환점을 맞게 됐다.

다행히 치료 2년 만에 건강상태가 많이 회복돼 큰 시름은 놓게 됐으나 앞으로 평생 하루 4알씩 약을 먹어야 한다.

그나마 가업으로 이어온 인삼농사로 가계 형편이 어렵지 않은데다 백혈병 약값이 건강보험으로 지원돼 치료를 무난히 받을 수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문득 "나보다 형편이 좋지 않고 건강보험으로 지원받지 못하는 난치병 환자들은 혹시 치료조차 못받는 건 아닐까"란 걱정이 들었고, 마침 작년 가을 인삼농사 풍년이 들자 망설임 없이 1억원 기부를 결심하게 됐다.

2016년 경기 아너소사이어티 첫 번째 회원이자 경기 78호 회원이 된 윤 조합장은 7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저는 다행히 국가와 사회로부터 의료혜택을 받았는데 그렇지 못한 환자들이 많은 걸로 안다"며 "자연스럽게 제가 받은 혜택을 어려운 이웃에게 돌려줘야겠다고 마음을 먹게됐다"고 말했다.

백혈병 투병끝 1억 기부 결심 윤여홍 인삼농협 조합장 - 2

그는 1억원 중 2천500만원을 먼저 전달했으며 앞으로 4년에 걸쳐 1억원을 모두 기부할 계획이다.

기부금은 기부자의 뜻에 따라 '이천시 CI 행복한동행' 사업 중 저소득 가정의 의료비지원에 쓰인다.

young8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