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사알선 대가 뇌물혐의 충남도의원 "그런 일 없다"

송고시간2016-01-07 13:51

(천안=연합뉴스) 김용윤 기자 = 각급 학교 전기안전시설 공사를 알선해주고 금품을 받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충남도의원이 혐의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충남도의회 A의원은 7일 대전지방법원 천안지원 형사1단독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천안지역 학교들의 전기안전관리 대행업체 선정 과정에 개입해 2012년 12월부터 2013년 2월까지 모두 네 차례에 걸쳐 업자 등으로부터 뇌물 1천100만원을 받았다'는 검찰 주장을 일축했다.

그는 변호인과 함께 법정에 나와 "학교별로 다수 업체가 입찰에 참여했고, 특정업체를 알선해 준 일이 없다"며 공소 사실을 반박했다.

대전지검 천안지청은 지난해 10월 충남도내 국·공립학교의 전기안전 시설공사 대행권 확보를 도와달라는 청탁을 받고 공무원에게 압력을 행사해 업자 등으로부터 1천여만원을 받은 혐의(알선수뢰)로 A의원을 불구속 기소했다.

y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