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남북 민간교류·대북지원 당분간 미뤄질 상황"(종합)

개성공단 체류인원 줄일듯…"생산활동에 직결된 인원만 허용"
'출경'
'출경'(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정부가 개성공단 방문을 생산활동과 직결된 인원만 허용하기로 한 가운데 7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개성공단 차량이 출경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황철환 기자 = 정부는 7일 북한의 4차 핵실험과 관련해 남북 민간교류와 대북지원 사업을 한시적으로 보류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북한의 4차 핵실험은 한반도 평화와 동북아 평화를 해치는 중대한 조치다. 현재로선 유엔 안보리 제재에 집중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민간교류와 대북지원 협력사업 등은 당분간 재검토해야 할 것이다. 당분간 미뤄져야 하는 상황인 것은 틀림없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민간의 사회문화 교류도 중단되느냐는 질문에는 "영향을 받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정부는 북한 핵실험으로 초래된 남북관계 상황을 매우 엄중히 보고 있으며 국민 신변안전을 최우선으로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앞으로 개성공단 방문은 입주기업 및 협력업체 관계자 등 생산활동과 직결되는 인원에 한해 허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입경하는 개성공단 차량
입경하는 개성공단 차량(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정부가 개성공단 방문을 생산활동과 직결된 인원만 허용하기로 한 가운데 7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개성공단 관계자가 입경 후 북측에서 사용하는 임시 번호판을 떼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현재 개성공단에는 1천207명이 체류하고 있다.

그는 개성공단 체류 인원에 대해 "많게는 (하루 단위 체류 인원이) 100여명까지 줄어들 수 있다"며 "3차 핵실험 때도 신변안전 보호를 위해 (개성공단 체류 인원을) 조금씩 줄였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의 4차 핵실험이 개성공단에 미칠 영향에 대해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며 "가동에 영향을 미칠 수 있고, (입주기업은) 해외 바이어들을 제일 두려워한다"고 말했다.

그는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에 개성공단이 포함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예단할 수 없다"고 말했다.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로도 판문점 남북 연락관 채널은 정상 가동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8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