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와이드앵글, K2코리아에서 별도법인으로 독립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K2코리아는 자사의 골프웨어 브랜드 와이드앵글이 이달부터 별도법인으로 독립한다고 7일 밝혔다.

2014년 9월 론칭한 와이드앵글은 1년 만에 매장이 100곳을 넘어섰으며 지난해 매출 650억원을 기록했다.

와이드앵글은 전속 모델 다니엘 헤니와 김사랑을 통해 고기능성 소재와 북유럽풍 디자인을 부각시키고 있으며 프로골퍼 박인비·고진영 선수를 후원하고 있다.

K2는 30∼40대를 중심으로 브랜드 선호도와 매출이 급상승함에 따라 앞으로 브랜드 발전 가능성이 커질 것이라고 판단해 법인을 분리한다고 설명했다.

와이드앵글은 올해 텔레비전 광고를 비롯한 온·오프라인 홍보를 강화하고 기존 고어텍스와 달리 가볍고 잘 늘어나는 '고어텍스 스트레치' 소재를 쓴 프리미엄 기능성 제품을 내놓는 등 적극적으로 영업과 마케팅에 나설 예정이다.

이를 통해 올해 1천100억원의 매출을 거두고 2018년부터는 중국을 시작으로 해외 진출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정영훈 와이드앵글 대표는 "론칭 1년 만에 기대 이상의 성장을 한 만큼 본격적인 시장 확대를 위해서는 지금이 법인 분리의 최적기라고 판단했다"며 "간결하면서도 세련된 북유럽 콘셉트를 명확히 하고 소비자와의 소통을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와이드앵글, K2코리아에서 별도법인으로 독립 - 2

cin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1/07 09: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