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모르몬 `성지' 미국 솔트레이크서 첫 레즈비언 시장 취임


모르몬 `성지' 미국 솔트레이크서 첫 레즈비언 시장 취임

모르몬 `성지' 美 솔트레이크서 첫 레즈비언 시장 취임
모르몬 `성지' 美 솔트레이크서 첫 레즈비언 시장 취임
(솔트레이크 AP=연합뉴스) 미국 모르몬교(예수그리스도후기성도교회)의 `성지'인 유타 주 솔트레이크 시에서 첫 레즈비언 시장이 취임했다.
재키 비스컵스키(49) 전 유타 주 하원의원이 4일(현지시각) 솔트레이크 시장 취임 선서를 하는 모습을 그의 '피앙세'가 지켜보고 있다.
비스컵스키 시장은 지난해 11월 선거에서 현역 재선 시장이었던 랄프 베커를 누르고 당선됐다. 그녀는 커밍아웃을 한 동성애자이자 두 아이의 엄마이기도 하다.
그가 시장으로 당선된 직후 모르몬교 교단은 지역 교계 지도자들에게 동성 부부를 배교자로 규정하고, 그들과 함께 사는 자녀가 성인이 될 때까지 세례와 축복을 누리지 못하도록 하는 지침을 내렸다.(솔트레이크 트리뷴 제공)
ciy@yna.co.kr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미국 모르몬교(예수그리스도후기성도교회)의 `성지'인 유타 주 솔트레이크 시에서 첫 레즈비언 시장이 취임했다.

재키 비스컵스키(49) 전 유타 주 하원의원은 4일(현지시간) 솔트레이크 시장 취임식을 열고 공식 업무에 들어갔다고 ABC 방송 등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비스컵스키 시장은 지난해 11월 선거에서 현역 재선 시장이었던 랄프 베커를 누르고 당선됐다. 그녀는 커밍아웃을 한 동성애자이자 한 아이의 엄마이기도 하다.

특히 그녀가 시장으로 당선되자마자 모르몬교 교단은 지역 교계 지도자들에게 동성 부부를 배교자로 규정하고, 그들과 함께 사는 자녀가 성인이 될 때까지 세례와 축복을 누리지 못하도록 하는 지침을 내린 바 있다.

앞서 비스컵스키 시장은 1998년 유타 주 하원의원으로 당선되면서 유타 주 의회 사상 첫 동성애자 하원 의원으로 기록됐다. 12년간 주 하원의원으로 봉직하다가 2011년 사임했으며, 이후 솔트레이크 카운티 경찰국에서 근무했다.

그녀는 자동차 보험업계에서 일하다가 사립탐정 사무소를 직접 차리기도 했다. 그러던 중 솔트레이크 시가 고교의 성소수자 클럽을 금지하는 조치를 취하자 정치활동에 뛰어들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모르몬 `성지' 미국 솔트레이크서 첫 레즈비언 시장 취임 - 2

jo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1/05 05: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