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종도 앞바다 조업 어선 빈배로 발견…선원 3명 실종(종합)

송고시간2016-01-04 19:48

인천해경 "침수 흔적없이 직전까지 조업한 상태"

영종도 앞바다 조업 어선 빈 배로 발견…선원 3명 실종
영종도 앞바다 조업 어선 빈 배로 발견…선원 3명 실종

(인천=연합뉴스) 인천해양경비안전서는 4일 오후 5시께 인천시 중구 영종도 왕산해수욕장 남서방 4㎞ 해상에서 조업하던 7.93t급 낭장망 어선 A호가 선장과 선원 등 3명이 모두 사라진 채 빈 배로 발견돼 수색에 나섰다고 밝혔다. 사진은 해경이 발견한 A호 모습. <<인천해양경비안전서 제공>>

영종도 앞바다 조업 어선 빈배로 발견…선원 3명 실종(종합) - 2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인천 영종도 앞바다에서 조업하던 어선이 선장과 선원 등 3명이 모두 사라진 채 빈 배로 발견돼 해경이 수색에 나섰다.

인천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4일 오후 5시 8분께 7.93t급 낭장망 어선 A호가 복귀하지 않았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A호 선장 B(63)씨의 동생이자 다른 어선 선장인 C씨는 "형이 출항했는데 돌아오지 않는다"며 "오늘 오전 5시까지 인근 해상에서 함께 조업을 했다"고 신고했다.

이 어선에는 B씨 외에도 30대 남성 선원 2명이 함께 타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은 이날 오후 5시 48분께 인천시 중구 영종도 왕산 남서방 4㎞ 해상에서 어선을 발견했다.

당시 조타실에는 히터가 켜져 있었고 그물을 끌어올리는 기계가 작동하는 등 발견 직전까지 작업을 하던 상태였다.

그러나 선장 B씨와 선원 2명은 어선에서 발견되지 않았다.

해경은 급작스런 사고를 당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경비정 8척, 공기부양정 1척, 헬기 1대 등을 동원해 해상 수색을 하고 있다.

해경은 또 "오늘 오전 3시께 중구 북성포구에서 출항했다"는 B씨 아내의 진술을 참고해 A호에 설치된 어선위치발신장치(V-PASS)를 토대로 최초 출항 시각을 확인하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선박은 침수 등의 흔적없이 조업 중인 상태였으나 선원들만 사라지고 없었다"며 "경비정을 추가로 투입해 실종자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