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팬택 비장한 새해 각오…"목숨 붙어있는 한 전력투구"

송고시간2016-01-04 13:51

문지욱 사장 신년사서 밝혀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문지욱 팬택 사장은 4일 신년사에서 "어떤 전략보다도 사이후이(死而後已) 각오로 새로운 역사를 써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사이후이'는 목숨이 붙어 있는 한 뜻을 이루기 위해 전력투구를 한다는 의미다.

문 사장은 "내가 여러분의 수장으로서 그 전장의 가장 앞에 서 있을 것이고, 2016년부터 새롭게 써나갈 우리의 스토리는 여러분의 것이며 그 열매를 함께 나눌 것임을 약속한다"고 직원들을 독려했다.

문 사장은 "(우리는) 오르기는 어려우나 떨어지기는 쉬운 벼랑 끝에 서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과거의 아픔은 이곳에 간직하고 마음을 재무장해 묵묵히 정상을 향해 발걸음을 옮겨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부터 기술은 물론 경영시스템 하나까지 새롭게 변화해야 하는 자신과의 외로운 싸움을 시작한다"며 "미래를 결정지을 수 있는 새로운 수종 사업을 키워내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쏠리드[050890]-옵티스 컨소시엄에 인수된 팬택은 지난달 1일 기업 회생절차를 마치고 새 법인을 출범했다. 팬택 중앙연구소장(부사장)을 지낸 문지욱 사장은 승진해 전체 사업을 총괄하고 있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