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양주시 '책임 읍면동제' 시행…행정복지센터 3곳 개청

(남양주=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도 남양주시가 올해 '책임 읍면동제'로 체제를 개편하면서 행정복지센터 3곳의 문을 열고 주민 맞춤형 행정서비스를 제공한다.

시는 "와부읍과 조안면, 화도읍과 수동면, 호평동과 평내동을 각각 합친 행정복지센터 3곳이 4일 개청,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책임 읍면동제는 인접한 읍·면·동을 하나로 묶어 책임 읍·면·동에 본청 업무의 상당 부분을 이관하는 제도로, 와부읍, 화도읍, 호평동이 책임 읍면동이 돼 각각 조안면, 수동면, 평내동 업무까지 담당한다.

주민들은 그동안 건축허가 등 각종 인·허가 업무 처리를 위해 시청을 방문해야 했지만 책임 읍면동제로 이들 업무를 행정복지센터에서 처리할 수 있게 됐다. 복지와 안전 업무도 이곳에서 담당한다.

또 시는 읍장·동장실을 센터 1층 민원실에 배치해 주민과 가까이서 소통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시는 올해 안에 진접 행복복지센터, 오남 행정복지센터, 도농·지금 행정복지센터, 별내·퇴계원 행정복지센터 등도 문 열 계획이다.

남양주시는 인구 50만명을 넘어 구청을 설치할 수 있지만 중층구조 등 행정 비효율을 가져온다고 보고 16개 읍·면·동을 인구 7만명을 기준으로 8개 권역으로 나눈 책임 읍면동제를 도입했다.

이석우 남양주시장은 "책임 읍면동제는 인구 66만명의 다핵 도시인 남양주에 가장 적합한 행정 모델"이라며 "시민 밀착형 행정서비스가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k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1/02 10: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