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위안부 합의 반대" 日대사관 기습시위…대학생 30명 연행

"위안부 합의 반대" 日대사관 기습시위
"위안부 합의 반대" 日대사관 기습시위(서울=연합뉴스) 한국과 일본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타결한 것에 반발해 농성을 벌이던 대학생들이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중학동 일본대사관이 입주한 트윈트리타워 건물에서 기습시위를 벌이다 경찰에 연행됐다. 이들이 건물 유리창에 부착해 둔 '우리 소녀상 지킬겁니다' 등의 문구가 적힌 종이가 눈길을 끌고 있다.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한국과 일본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타결한 것에 반발해 농성을 벌이던 대학생 30명이 주한 일본대사관 입주건물 로비에서 기습 시위를 하다 경찰에 연행됐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종로구 중학동 트윈트리타워 A동 2층 로비에서 기습 시위를 벌인 대학생 30명을 건조물 침입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거해 조사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이날 정오께 주한 일본대사관이 입주한 트윈트리타워 로비에서 '대한민국 국민은 한일협상 거부한다', '10억엔 위로금은 필요 없다. 국제법에 따라 법적 배상하라'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펼치고 같은 내용의 구호를 외친 혐의를 받고 있다.

연행된 대학생 30명은 전날 중학동 옛 일본대사관 건너편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열린 수요집회에 참석한 후 "소녀상을 지키겠다"며 밤새 농성을 벌였다. 집회에 참석했던 나머지 20여명은 아직 농성을 벌이고 있다.

'평화나비 네트워크' 등 대학생·청년 단체 회원과 대학생들은 앞으로 매일 저녁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촛불 문화제를 열어 협상 결과 반대를 주장하고 소녀상 철거를 감시할 계획이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31 14: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