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주 '얼굴없는 천사' 올해도 왔다…16년째 선행

5천33만9천810원 기부, 총액 4억4천764만원으로 늘어
전주 얼굴없는 천사가 보낸 메시지
전주 얼굴없는 천사가 보낸 메시지(전주=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전주 얼굴없는 천사가 16년째 찾아왔다.
얼굴없는 천사는 30일 오전 9시50분께 전주시 노송동주민자치센터 옆 기부천사 쉼터 공원에 5만원권 다발 10개와 돼지저금통, 새해 인사 메시지가 적힌 A4 용지를 놓아 뒀다.
A4 용지에는 '소년소녀가장을 위해 써주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는 새해 인사가 적혀 있었다. 올해 기부금은 지난해와 비슷한 5천여만원인 것으로 보인다. 2015.12.30
chinakim@yna.co.kr

(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전주에 올해도 어김없이 '얼굴없는 천사'가 행복이 가득한 주머니를 들고 찾아왔다.

2000년에 시작된 그의 선행이 16년째인 올해도 이어져 세밑을 훈훈하게 달구고 있다.

올해도 찾아온 얼굴없는 천사
올해도 찾아온 얼굴없는 천사(전주=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전주 얼굴없는 천사가 16년째 찾아왔다.
얼굴없는 천사는 30일 오전 9시50분께 전주시 노송동주민자치센터 옆 기부천사 쉼터 공원에 5만원권 다발 10개와 돼지저금통, 새해 인사 메시지가 적힌 A4 용지를 놓아 뒀다.
A4 용지에는 '소년소녀가장을 위해 써주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는 새해 인사가 적혀 있었다. 올해 기부금은 지난해와 비슷한 5천여만원인 것으로 보인다. 2015.12.30
chinakim@yna.co.kr

전주시 노송동주민센터는 30일 "오늘 오전 10시께 40∼50대 목소리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주민센터에 전화를 걸어 성금기부 사실을 알렸다"고 밝혔다.

전화를 받은 직원 정모씨에 따르면 이 남성은 "주민센터 뒤 공원 가로등 쪽 숲 속에 돈을 놓았으니 가져가시고 어려운 소년소녀 가장을 위해 써주세요"라는 짤막한 말만을 남긴 채 전화를 끊었다.

전화를 받은 직원이 황급히 밖으로 뛰어가 보니 이 남성의 말 그대로 현장에는 A4 복사용지용 박스가 놓여 있었다.

이 상자 안에 든 돈은 동전과 지폐를 합해 총 5천33만9천810원. 지난해 그가 기부한 5천30만4천390원과 엇비슷한 금액이다. "소년소녀 가장을 위해 써주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적인 메모도 함께 들어 있었다.

주민센터 측은 성금 전달시점과 방식, 전화 목소리 등을 종합해볼 때 지난 15년간 한해도 거르지 않고 찾아온 '얼굴없는 천사'와 동일 인물로 보고 있다.

전주 얼굴없는 천사가 놓아 둔 기부금
전주 얼굴없는 천사가 놓아 둔 기부금(전주=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전주 얼굴없는 천사가 16년째 찾아왔다.
얼굴없는 천사는 30일 오전 9시50분께 전주시 노송동주민자치센터 옆 기부천사 쉼터 공원에 5만원권 다발 10개와 돼지저금통, 새해 인사 메시지가 적힌 A4 용지를 놓아 뒀다.
A4 용지에는 '소년소녀가장을 위해 써주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는 새해 인사가 적혀 있었다. 올해 기부금은 지난해와 비슷한 5천여만원인 것으로 보인다. 2015.12.30
chinakim@yna.co.kr

이로써 16년간 얼굴없는 천사가 보낸 성금은 총 4억4천764만1천560원으로 늘었다.

얼굴없는 천사의 신분은 지금까지 베일에 가려져 있다. 본인이 신분 노출을 극도로 꺼리기 때문이다.

시는 이 같은 그의 선행을 기려 2009년 노송주민센터 옆에 "얼굴없는 천사여, 당신은 어둠 속의 촛불처럼 세상을 밝고 아름답게 만드는 참사람입니다. 사랑합니다'라는 내용의 천사비를 세우고 그의 업적을 기리고 있다.

lc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30 12: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