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핵 항모 해리트루먼호, 이란 로켓에 맞을 뻔"

송고시간2015-12-30 10:34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미국 해군의 핵 항공모함인 해리 트루먼(CVN-75)호가 호르무즈 해협을 지나다가 하마터면 이란 해군이 발사한 로켓에 맞을 뻔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미국 NBC뉴스는 27일(이하 현지시간) 호르무즈 해협을 지나던 해리 트루먼호 우현 약 1천500야드(약 1천371m) 지점에 이란이 발사한 로켓이 떨어졌다고 29일 보도했다.

익명의 미 해군 관계자는 "항모가 해협의 끝 부분에 가까워졌을 때 이란 해군의 고속 소형 공격정이 실탄 사격 훈련을 실시하면서 비(非)유도 로켓 몇 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미국 함정은 국제적으로 공인된 해상 교통로에 있었으며 전혀 어느 국가의 영해에 있지 않았다"고 강조하며 "로켓은 해리 트루먼이나 다른 배를 겨냥한 것은 아니고 단지 근처에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미군 중부사령부 대변인 카일 레인스 해군 중령은 "이란은 로켓을 발사하기 겨우 23분 전에 훈련이 있을 것이라고 방송했다"며 "이런 행동은 매우 도발적이고 위험한 것이며 국제 통상에 필수적인 해로의 안전에 대한 이란의 의지에 의문을 품게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미국과 이란 해군 사이에 훈련과 관련한 직접적인 교신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호르무즈 해협은 아라비아 해와 페르시아 만을 잇는 수로로 이 해협의 북부 해안은 모두 이란 영토다.

해리 트루먼호는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격퇴를 위한 '내재적 결의'(Inherent Resolve) 작전에 투입돼 호르무즈 해협을 거쳐 페르시아 만으로 이동하던 중이었다고 NBC는 전했다.

"美 핵 항모 해리트루먼호, 이란 로켓에 맞을 뻔" - 2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