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전협의 왜 안했냐" 위안부 피해자, 외교차관에 항의

임성남 외교1차관 정대협 쉼터 방문 "시간 더 가기 전에 결말지어야죠"
"왜 우리와 상의없이 협상을 했느냐"
"왜 우리와 상의없이 협상을 했느냐"(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이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연남동 정대협 쉼터를 방문, 일본군 위안부 문제 협상 결과 설명을 하기에 앞서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항의를 받고 있다. 왼쪽은 길원옥 할머니.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위안부 피해자들이 한일 양국의 위안부 문제 협상 타결 내용을 설명하러 찾아온 정부 당국자에게 '사전 협의'가 없었다며 강하게 항의했다.

임성남 외교부 1차관은 29일 오후 2시께 서울 마포구에 있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쉼터를 방문해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89)·이용수(88)·길원옥(87) 할머니를 만나 정부 입장을 설명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두 할머니와 함께 쉼터 거실 소파에 나란히 앉아있다가 차관이 들어서자 자리에서 벌떡 일어서 "당신 어느 나라 소속이냐, 일본이랑 이런 협상을 한다고 알려줘야 할 것 아니냐"고 호통을 쳤다.

이 할머니는 "지금 아베 총리가 사죄와 배상을 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며 "나라가 약해서 겪은 민족의 수난 때문에 고통당한 우리를 왜 두 번, 세 번 죽이는 거냐. 아무리 그래도 알려는 줬어야 하는 것이 아니냐"며 격앙된 목소리를 냈다.

항의하는 이용수 할머니
항의하는 이용수 할머니(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9일 오후 일본군 위안부 문제 협상 결과 설명을 위해 서울 마포구 연남동 정대협 쉼터를 찾은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에게 항의하고 있다. uwg806@yna.co.kr

임 차관이 이 할머니의 손을 잡고 "그래서 제가 뒤늦게라도 왔다"며 진정을 시킨 뒤에야 비로소 거실 바닥 할머니들의 발치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김 할머니는 비교적 차분한 목소리로 "협상하기 전에 우리 의사를 들어봐야 하는데 정부가 한마디도 없이 정부와 정부끼리만 소통한 뒤 협상이 타결됐다고 발표하는 것은 안 되는 일"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아베 총리가 기자들 앞에서 '법적으로 우리가 잘못했다'고 정식 사죄한 것도 아니다"라며 "과거 일본이 전쟁을 해 남의 귀한 딸들을 데리고 가 희생시켰으면 법적으로 사죄를 해야 한다"며 법적 사죄가 빠진 것에 대해 유감을 거듭 표했다.

또 "소녀상을 왜 문제 삼느냐"면서 소녀상 위치 이동 문제가 논의된 것 자체에 대해서도 항의했다.

김 할머니는 "소녀상은 시민들이 한푼 두푼 돈을 모아 세운 역사의 표시"라면서 "우리나 일본 정부가 왈가왈부할 것이 아니며, 후세가 자라면서 '우리나라에 이런 비극이 있었구나' 하고 보고 배울 역사의 표시"라고 말했다.

정대협 쉼터 방문한 임성남 외교부 1차관
정대협 쉼터 방문한 임성남 외교부 1차관(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이 29일 오후 일본군 위안부 문제 협상 결과 설명을 위해 서울 마포구 연남동 정대협 쉼터를 방문해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오른쪽 부터), 길원옥, 김복동 할머니에게 인사한 뒤 자리에 앉고 있다. uwg806@yna.co.kr

그러자 이 할머니가 "(협상을) 새로 하시라"면서 다시금 목소리를 높였다.

할머니들을 경청하던 임 차관은 "여러 가지로 할머니가 보기에는 부족한 면이 있을 것이지만 조금이라도 나은 쪽으로 이야기를 풀어가려고 했다"면서 정부 입장을 설명하기 시작했다.

임 차관은 "정부의 가장 큰 원칙은 할머니들의 존엄과 명예회복이었다"며 "가장 큰 세 가지는 일본 정부가 책임을 통감한 점, 아베 총리가 할머니에게 사죄와 반성을 한다고 분명히 이야기 한 점, 피해자 지원 재단 설립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 협상이 이런 세 가지 알맹이를 가진 모자라고 한다면, 이 모자가 할머니들의 스타일에 맞지 않을 수는 있다"면서 "하지만 모자 밑의 알맹이는 최선을 다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또한 "지금 할머니들이 돌아가시고 계시는데 모두 돌아가시고 난 뒤에 협상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면서 "더 돌아가시기 전에, 시간이 더 가기 전에 어떻게든 결말을 지으려고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차분하게 대응하던 임 차관도 이 대목에서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이어 "사전에 왜 협의를 못 했느냐고 하시는데 제 마음으로야 당연히 협의를 하고 싶었지만 교섭이라는 것은 상대가 있고 여러 사정이 있는 것"이라면서 "사흘간 잠을 한숨도 못 자고 할머니들이 우리 어머니라 생각하고 협상에 임했다"고 강조했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29 15: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