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염분 섭취 제한, 심부전 환자에겐 해로워"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염분 섭취 제한이 심부전 환자에게는 오히려 해롭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러시 대학 메디컬센터 심장전문의 라미 두키 박사는 심부전 환자가 염분 섭취를 제한하면 제한하지 않았을 경우보다 사망과 입원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28일 보도했다.

"염분 섭취 제한, 심부전 환자에겐 해로워" - 2

염분 섭취를 제한한 심부전 환자 130명과 제한하지 않은 환자 130명을 3년 동안 지켜본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는 것이다.

염분 섭취를 제한한 그룹은 사망하거나 입원한 경우가 42%로 염분 섭취를 제한하지 않은 그룹의 26%보다 훨씬 많았다고 두키 박사는 밝혔다.

이는 염분 섭취를 제한한 환자가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사망 또는 입원 위험이 85%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심부전 환자는 염분 섭취를 제한해서는 안 된다는 것으로 이 결과를 해석해서는 안 되며 철저한 임상시험을 통해 확인할 필요하다고 두키 박사는 강조했다.

염분을 많이 섭취하면 체내에서 수분이 빠지면서 순환 혈액량이 증가해 혈압이 오른다.

혈압 상승은 심장병 위험요인인 만큼 심부전 환자에게는 염분 섭취가 좋을 게 없다고 의사들은 믿고 있다.

그러나 염분 섭취를 제한하면 체내 수분량이 줄면서 수분유지를 위해 일부 호르몬의 활동을 자극, 심부전의 진행을 촉진할 수도 있다고 두키 박사는 말했다.

심부전이란 심장의 좌심실이 좌심방에서 혈액을 받아들이고 이를 전신에 펌프질해 내보는 기능에 이상이 생겨 체내의 모든 기관과 조직에 대한 혈액공급이 부족해지는 현상이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심장병학회(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 학술지 '심부전'(Heart Failure) 온라인판(12월28일 자)에 게재됐다.

s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29 11: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