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국무부 당국자 "한일관계 새 장…TPP 만큼 중대한 합의"

"한·미·일 안보협력 강화 계기…북한 넘어 지역 도전과제 대응"

(워싱턴=연합뉴스) 노효동 특파원 = 미국 국무부의 고위당국자는 28일(현지시간) 한국과 일본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합의 타결한데 대해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만큼이나 중대한 합의"라며 "한·일관계의 새로운 장(章)을 연 이정표"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날 출입기자들과의 콘퍼런스 콜(전화회견)에서 "이번 합의는 그 자체로 설명이 필요없을 정도로 분명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미국 정부는 그동안 북한발(發) 위협과 중국의 부상 등 역내 도전과제에 공동 대처하기 위한 한·미·일 3국 안보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한·일 양국 정부를 상대로 조속히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고 관계를 개선할 것을 압박해왔다.

美국무부 당국자 "한일관계 새 장…TPP 만큼 중대한 합의" - 2

이 당국자는 "이번 합의는 양국관계 진전의 엄청난 진전이자 거보(巨步)"라며 "양국간 상호 교류와 협력을 넓혀나가기 위한 정치적 공간을 창출했다"고 평가했다.

이 당국자는 "일본의 입장에서는 아베 신조 총리가 명백하고 모호함 없이 사과와 참회를 표명했다"며 "한국의 입장에서는 일본이 합의를 이행하는 한 이번 합의가 최종적으로 불가역적인 해결이라는 점을 확인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이번 합의는 두 나라 시민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며 양국관계에 새로운 장을 열 것"이라며 "다만 양국관계가 완전히 정상화되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이번 합의를 이뤄낸 공로는 한국과 일본의 두 정상에 있으며 미국 정부는 두 정상에게 박수갈채를 보낸다"며 "미국은 합의가 도출되는 과정에서 역할을 하기는 했으나 모든 공은 양국 지도자에게 있다"고 평가했다.

이 당국자는 "그동안 역내에서 가장 가까운 두 동맹국인 한·일 양국의 관계악화는 미국에게 전략적으로 차질을 가져왔다"며 "한·미·일 3국이 북한을 넘어서는 지역적 도전과제들에 대응할 수 없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하고 "북한은 그동안 두 나라 사이의 간극을 이용해왔다"고 지적했다.

이 당국자는 "한·미·일 안보협력이 어떤 식으로 진전될지는 한·일 양자관계가 어떤 방향으로 전개되느냐에 달려있는 만큼 더 지켜봐야 한다"며 "그러나 북한은 우리 모두에게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기 때문에 한·미·일 3각 안보협력이 전면적으로 작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의 아시아·태평양 정책은 '재균형'"이라며 "한·일 관계 개선은 북한발 안보적 도전과제에 대처하고 상업교역을 활성화하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지역적 도전과제와 관련해 중국의 부상에 대한 언급은 피했다.

그는 "이번 합의를 통해 주한 일본대사관 앞의 소녀상 문제도 해결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r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29 05: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