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하철 6호선 상월곡역 '사이언스스테이션'으로 변신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서울 지하철 6호선 상월곡역사가 국내 첫 지하철 과학관으로 거듭난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과학창의재단, 서울시, 성북구, 서울시도시철도공사는 28일 상월곡역사를 지하철 과학관인 '사이언스 스테이션'으로 조성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상월곡역은 내년이면 설립 50주년을 맞는 한국 최초의 국책연구기관인 KIST가 인접해 '한국과학기술연구원역'으로도 불린다.

사이언스 스테이션 사업은 대표적 대중교통 수단인 지하철의 역사 공간을 과학의 대중화 및 교육을 위한 장소로 바꾸는 것이다.

한국 과학기술의 발전상과 첨단 연구성과 관련 콘텐츠를 지하철 역사의 미활용 공간, 벽면, 스크린도어, 계단 등 역사 곳곳을 활용해 전달하는 공간으로 탈바꿈하는 사업이다.

이곳에서는 과학교사와 연구원들이 직접 초·중·고교생 등 청소년을 대상으로 강연에 나서고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마련한다. 역사 주변에 사는 과학자를 소개하고 지역 학생들의 과학경진대회 수상작도 전시한다.

사이언스 스테이션은 '과학의 날'인 내년 4월 21일에 맞춰 개관한다.

미래부 관계자는 "사이언스 스테이션을 통해 홍릉과 화랑로 일대를 과학기술 상징 중심지구로 발전시키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28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