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령화사회' 일본, 노약자 돌봄 로봇에 내년부터 예산지원

가족 돌보는 일 부담 커져 사회 문제화, 사직·가족 살해 사건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가 고령화와 일손 부족에 대응하기 위해 개호(介護, 노약자나 환자를 곁에서 돌보는 일)용 로봇을 도입하는 비용을 보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아사히(朝日)신문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르면 내년 2월부터 개호시설이 입소자를 돌보는 데 사용할 고가의 로봇을 도입하면 비용 일부를 지원한다.

환자나 노약자 안아 올리기, 이동 지원, 용변 지원, 치매 환자 지켜보기, 목욕 지원 등 5가지 분야에서 사용할 로봇이나 기기를 도입하면 그 비용을 정부가 일부 지급한다.

대상은 가격이 20만 엔(약 194만원)이 넘는 로봇이나 장비이며 개호시설 1곳당 지원금 한도는 300만 엔(약 2천909만원)이다.

일본 정부는 이들 로봇이나 기기를 빌려서 사용하는 시설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금년도(2015년 4월∼2016년 3월) 추경 예산안에 52억 엔(약 504억원)을 반영했으며 예산안이 통과되면 속히 지원을 시행한다는 방침이라고 아사히는 전했다.

일본 정부는 로봇을 이용해 개호 서비스의 효율화를 추진하는 시설 10곳을 선정해 모델 사업으로서 지원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이런 방식으로 로봇을 활용하면 개호 서비스를 얼마나 효율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지나 인력 부담을 얼마나 줄일 수 있는지를 검증한다.

일본에서는 여러 용도의 로봇 개발이 활발하며 개호용 로봇도 신제품 출시가 이어지고 있다.

가격은 입욕을 돕는 로봇은 약 200만 엔(약 1천940만원) 수준이고 개호하는 사람의 허리 부담을 줄여주는 장비는 약 60만 엔(약 580만원) 선이다.

'고령화사회' 일본, 노약자 돌봄 로봇에 내년부터 예산지원 - 2

일본 정부가 로봇을 활용한 개호 서비스 지원에 나선 것은 돌봐야 할 노약자나 환자가 증가하는 한편 이를 담당할 일손 부족이 심각하기 때문이다.

후생노동성의 추산으로는 2025년에는 개호 서비스가 필요한 사람의 수가 현재보다 약 170만 명 늘어나고 이를 담당할 인력은 약 38만 명 줄어들 전망이다.

일본에서는 고령 인구가 늘어남에 따라 가족을 돌보려고 직장을 그만두는 이른바 '개호 이직(離職)'이 심각한 사회문제이며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정책 목표 중 하나는 개호 이직 '제로'를 달성하는 것이다.

지난달 야마나시(山梨)현에서는 병든 아내(88)를 돌보던 남편(93)이 '장래가
불안해 같이 죽으려고 했다'며 아내를 살해한 혐의로 체포되는 등 가족을 돌보는 일이 주는 부담이 극단적인 사건으로 이어지는 사례도 적지 않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노인요양시설 운영업체인 '오릭스 리빙'이 올해 9월 인터넷으로 벌인 설문조사에서 일과 가족 개호가 양립할 수 있다고 답한 이들은 10%에 불과했고 58%가 두 가지를 병행할 수 없다고 반응했다.

'고령화사회' 일본, 노약자 돌봄 로봇에 내년부터 예산지원 - 3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28 11: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