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하수로 담근 김치도 학교 급식 가능"…위생처리 충분해야

교육부, 내년 1월 일선학교에 지침 전달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내년부터 지하수를 이용해 담근 김치도 학교 급식용으로 납품할 수 있게 됐다.

경기도는 28일 "상수도가 없어 지하수를 이용해 생산한 김치도 단체 급식하는 일선 학교에 납품할 수 있도록 교육부가 허용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내년 1월 '2016년 학생건강증진 기본방향'에 지하수를 사용하더라도 충분한 위생처리를 거친 업체는 납품할 수 있도록 반영해 일선 학교에 전달할 예정이다.

이번 조치로 경기지역에서는 17개 업체가 혜택을 보게 됐다.

앞서 교육부는 2013년 4월 단체급식을 하는 일선 학교에 '김치 등 식재료 위생 및 식중독 예방 관리 철저'라는 제목의 공문을 보내 상수도를 사용해 만든 김치만 납품받도록 했다.

당시 지하수를 사용해 생산한 김치로 4건의 식중독 사고가 발생하면서 양평 등 상수도가 보급되지 않은 지역의 업체는 급식용 김치 납품을 거부당했다.

그러나 경기도는 "이들 지역의 김치업체는 HACCP(위해요소중점관리기준)이나 국가공인 먹는 물 수질검사 기관을 통해 수질을 관리하고 있고 급식용으로 문제가 없다"고 판단, 지난 10월 교육부에 납품을 허용해주도록 건의했다.

이들 지역의 업체는 식품위생법에 따라 2013년 말까지 염소소독장치를 설치해 상수도와 같은 수질을 유지하고 있다.

k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28 10: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