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재인 "당 흔들기 그만두라…작아지더라도 단단해져야"(종합)

"필요한 것은 단합 방안이 아닌 단합하려는 마음"주류 "탈당이 구국의 결단?…부끄러워해야" 비주류 맹비난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박수윤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24일 비주류의 당대표 사퇴 요구가 끊이지 않는 것과 관련해 "통합의 이름으로 분열을 말하고 당을 위한다고 하면서 당을 흔드는 행동을 즉각 그만둘 것을 요구한다"고 정면대응에 나섰다.

문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국민이 함께 하실 것이라 믿는다'는 글에서 "당 일각에서 끊임없이 당을 혼란스러운 상황으로 몰고가는 분열적 행동을 당장 멈추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당 흔들기 그만두라…작아지더라도 단단해져야"(종합) - 2

자신이 '조기 선대위' 중재안을 조건부 수용했지만 탈당을 고심중인 김한길 전 공동대표, 박지원 전 원내대표 등 비주류가 중재안을 평가절하하며 대표직 사퇴를 계속 요구하는 것에 대한 반격으로 여겨진다.

그는 "당의 단합을 위한 방안은 이미 충분히 제시했다"며 "이제 더 필요한 것은 방안이 아니다. 단합하려는 마음과 자세"라고 강조했다.

또 "우리가 설령 좀 작아지는 한이 있더라도 더 단단해져야 하고 더 결속해야 한다"고도 했다. 비주류의 연쇄탈당으로 인해 분당으로 치닫는 상황까지도 감수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읽힌다.

주류 측 한 의원은 "문 대표가 중재안을 수용했지만 비주류 의원들은 여전히 중재안으로 안되니, 대표가 사퇴하라고 하지 않느냐. 이런 상황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며 "언제까지 제안, 역제안을 주고받으며 핑퐁게임을 해야 하느냐. 대표가 흔들리지 않고 뚜벅뚜벅 가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런 기류를 반영하듯 일부 주류 의원들은 비주류를 겨냥한 거친 말을 쏟아내며 공세적인 태도를 취했다.

문 대표의 '호위무사'를 자처한 진성준 전략기획위원장은 자신의 트위터 글에서 "탈당이 구국의 결단이라도 되는 것이냐"며 "최소한 미안해하고 부끄러워하는 기색이라도 보여야 하는 것 아니냐"며 탈당파를 성토했다.

또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는 법이니 그럴 수도 있겠다"면서 "하지만 총선승리와 정권교체를 위해서 탈당한다고는 하지 말라. 그냥 절이 싫어서 떠난다고 해야 맞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으로는 안되니까 탈당한다고 한다. 그럼 누구라야 승리할 수 있느냐"며 "안철수만 있으면 되느냐. 문·안·박(문재인·안철수·박원순) 연대를 거부하고 탈당한 것이 승리를 위한 결단이냐"며 탈당한 안철수 의원도 겨냥했다.

또 "'안철수 신당'의 기반은 호남 무당층과 소극적 친여 성향층으로 보인다. 성공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문재인 "당 흔들기 그만두라…작아지더라도 단단해져야"(종합) - 3

친노(친노무현) 성향 김경협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때만 되면 여기저기 날아다니는 철새정치! 언제든지 당을 바꿀 수 있다는 기회주의, 분열과 배신의 정치! 보따리 싸들고 광팔러 다니는 정치!"라고 탈당 흐름을 맹비난했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24 16: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