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 워싱턴포스트, 대선주자 크루즈 자녀 원숭이로 풍자

크루즈 "어린이 풍자는 금기" vs 화백 "어린이 선거운동 동원이 문제"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미국 유력지 워싱턴포스트(WP)가 공화당 대선주자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을 비판하는 만평(漫評)에서 그의 자녀를 원숭이로 그려 논란을 일으켰다.

만평으로 퓰리처상을 받은 WP의 화백 앤 텔네이스는 지난 22일(현지시간) 산타클로스 복장을 한 크루즈 의원이 큰 원숭이와 작은 원숭이에 줄을 달아 잡고 있는 모습을 그렸다.

미 워싱턴포스트, 대선주자 크루즈 자녀 원숭이로 풍자 - 2

원숭이는 크루즈 의원의 큰딸 캐럴라인(7)과 작은딸 캐서린(5)을 묘사한 것이다.

텔네이스는 "크루즈 의원이 최근 크리스마스 패러디 영상에서 한 것처럼 정치인이 자녀를 캠페인에 동원한다면 나는 자녀들도 적절한 (풍자) 대상이라고 생각한다"고 썼다.

크루즈 의원은 크리스마스를 맞아 최근 소파에서 두 딸에게 '오바마케어는 어떻게 크리스마스를 훔쳐갔는가', '능력 이하의 일을 하는 사슴, 루돌프' 등 정치적으로 꾸민 크리스마스 이야기를 들려주는 영상을 공개했다.

민주당 소속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보건 정책 등 현 정부를 공격하면서 평온한 크리스마스의 가정 풍경과 자녀를 끌어들인 셈이다.

크루즈 의원은 "선거유세 첫날부터 내가 공격받으리라는 것은 알았다. 그러나 이런 것은 생각해본 적이 없다. 내 딸들은 '적절한 대상'이 아니다"고 즉각 반발했다.

그는 "우리는 모두 유치원에서 어린 여자아이를 때리지 말라고 배운다. 복잡하지 않다. 5살이나 7살짜리 여자아이들을 비웃지 않으면 된다"고 강조했다.

미 워싱턴포스트, 대선주자 크루즈 자녀 원숭이로 풍자 - 3

크루즈 의원의 경쟁자들도 그를 돕고 나섰다.

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 상원의원은 "WP의 만평은 역겹다. 아이들이 '적절한 대상'이라고 한 것은 더 나쁘다"고 했다.

도널드 트럼프도 "크루즈 의원의 아이들을 공격하는 끔찍한 만평"이라고 거들었다.

논란이 일자 WP는 몇 시간 만에 만평을 홈페이지에서 삭제하고 프레드 하이아트 논설실장 명의의 글로 대체했다.

하이아트 실장은 "아이들은 배제하는 것이 우리의 일반적인 정책"이라며 "만평이 나오기 전에 살펴보지는 못했다. 텔네이스가 왜 이번 경우는 우리 정책의 예외가 될 수 있다고 생각했는지는 이해하지만, 나는 거기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썼다.

텔네이스는 따로 견해를 밝히는 대신 트위터에 "테드 크루즈는 자신의 아이들을 정치 광고에 썼다. 만평 화가가 그 아이들을 그려대더라도 비명을 지르지는 말라"고 남겼다.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24 10: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