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 "조기선대위 출범 공감…대표직에 아무 미련 없어"

"통합만 이뤄지면 뭐든지 내려놓겠다…탈당분열은 정당화 안돼""어느쪽이 혁신이고 개혁인지 당당히 선택받겠다…끊임없이 혁신경쟁""개혁대상이 개혁주체인양 하는 것 호남민심이 용납 않을 것"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서혜림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23일 "우리 당의 단합과 총선승리를 위해 혁신과 단합을 기조로 선대위를 조기에 출범할 필요가 있다는 제안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내 공론을 모아주시길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총선은 시간이 지날수록 여야 일대일 구도가 될 것이다. 그것이 국민의 바람이고 명령이기 때문"이라며 "총선 구도를 박근혜 유신독재정권 대 반독재야권세력의 선명한 세력구도로 만들어가기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던지는 것을 제 역할로 삼겠다"고 말했다.

文 "조기선대위 출범 공감…대표직에 아무 미련 없어" - 2

그러면서 "박근혜정권의 독재를 막고 불공정을 타파하자는 시대정신에 공감하는 정치세력이라면 누구라도 함께 힘을 모을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표는 "정치를 시작한 이래 정치는 대의와 명분이란 믿음을 단 한번도 놓은적이 없다. 지금 이시기의 대의는 총선승리를 위해 우리 당이 새로워지고 단합하고 야권이 하나로 힘을 모으는 것"이라며 "탈당은 대의가 아니다. 분열이 승리의 길이 아니라 필패의 길이라는 것을 삼척동자도 아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탈당과 분열은 어떤 명분으로든 정당화될 수 없다. 이자리를 빌어 분명히 말한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고집하는 것은 자리가 아니라 원칙이며 제가 지키고자 하는건 대표직이 아니라 혁신과 통합"이라며 "혁신을 지키고 통합을 이룰 수있다면 대표직에 아무 미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혁신의 원칙을 끝까지 지키겠다. 통합을 위한 노력도 마지막 순간까지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통합만 이뤄진다면 전 뭐든지 내려놓을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새롭고 유능한 외부인재를 삼고초려해 모시는 일에도 더욱 박차를 가하고 그 성과를 차근차근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호남지역의 원심력 강화와 관련, "호남은 언제나 시대의 깃발이었다. 변화의 바람은 늘 간절했고 대의와 원칙을 향한 요구는 높았다"며 "그 기대에 부응하겠다. 하지만 시간 필요하다. 저와 우리 당에 시간을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어 "끊임없이 혁신경쟁을 하겠다. 호남정치의 개혁을 위해 참신하고 유능한 분들을 대안으로 영입하겠다"며 "어느쪽이 혁신이고 개혁인지 보여드리고 당당히 선택받겠다"고 밝혔다.

특히 탈당파를 겨냥, "엊그제까지 개혁의 대상(이었던 인사들)이 개혁 주체인양 하는 것을 호남민심이 결코 용납하지 않을것"이라고 비판했다.

문 대표는 "문재인이 마이웨이 간다는 말씀을 많이들 하시는데, 마이웨이가 아니라 국민이 바라는 혁신의 기준"이라며 인터넷 입당 실적을 거론, "며칠째 7만 가까운 국민이 입당한 것은 한편으로는 기적이지만 한편으로는 무서운 일이다. 여기서 더 뭉치고 변화하고 더 단단해져서 더 잘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국민경고"라고 말했다.

그는 "전화위복은 천운이 아니라 노력에 달렸다. 우리가 함꼐 마음을 모으기만 한다면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다"고 강조했다.

文 "조기선대위 출범 공감…대표직에 아무 미련 없어" - 3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23 09: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