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야구> 넥센 한현희, 팔꿈치 수술로 내년시즌 '아웃'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의 우완 사이드암 투수 한현희(22) <<연합뉴스 자료사진>>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의 우완 사이드암 투수 한현희(22)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의 우완 사이드암 투수 한현희(22)가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토미존 서저리)을 받는다.

수술 경과를 지켜봐야겠지만 내년 시즌 마운드에 서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넥센은 "한현희가 22일 오른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는다"고 21일 밝혔다.

한현희는 2012년 프로 입단 당시부터 팔꿈치 상태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는 관리를 통해 수술을 피해왔으나 더 큰 부상을 막기 위해 결국 구단과 상의 끝에 수술대에 오르기로 했다.

한현희는 구단을 통해 "수술 없이 내년 시즌을 뛸 수도 있었으나 완벽한 몸 상태를 만들고 싶어서 수술을 결정하게 됐다. 수술 후 재활에 최선을 다해 빨리 팀에 돌아와 전력에 보탬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한현희는 올 시즌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11승 4패 평균자책점 4.82를 기록하며 넥센에 2009년 이현승 이후 6년 만의 토종 10승을 안겼다.

넥센은 마무리 손승락이 자유계약선수(FA)로 떠나고 필승조의 또 하나의 축인 한현희가 수술로 사실상 내년 시즌을 뛸 수 없게 됨에 따라 불펜진의 깊이가 크게 얕아졌다.

한현희는 수술 후 약 일주일간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뒤 팀에 합류해 재활에 힘쓸 예정이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21 13: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