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슬로베니아 국민투표서 63%가 "동성결혼 반대"…합법화 무산

(류블랴나<슬로베니아> AFP·dpa=연합뉴스) 슬로베니아 의회가 추진한 동성결혼 합법화 법안이 국민투표에서 부결돼 입법이 좌절됐다.

20일(현지시간) 실시된 국민투표에서 38만9천여 명, 63.4%가 결혼을 남녀 만이 아닌 '두 사람 간의 결합'으로 보는 개정 가족법에 반대표를 던진 것으로 집계됐다.

유권자 170만 명 중 약 60만 명(35.6%)만 참여해 투표율은 저조했으나, 법안 부결에 필요한 요건인 유권자의 20%(약 34만 명)를 넘겼다.

앞서 지난 3월 의회는 남녀가 아닌 두 사람의 결혼을 허용하고 입양 등 이성부부와 같은 권리를 부여한 법안을 통과시켰으나, 이번 투표 결과로 제정이 무산됐다.

현행 슬로베니아법은 동성 간 결혼을 '동반자 관계'(civil partnership)로 인정해 법적 권리를 부여하고 있지만, 입양 등 이성 부부와 완전히 동일한 권리는 아직 인정하지 않고 있다.

앞서 의회가 개정법을 내놓자 반대 세력이 신속히 집결해 입양 문제 등을 중심으로 반대 운동을 펼친 끝에 이번 국민투표가 열렸다.

프란치스코 교황도 이번 투표에 앞서 "모든 이들, 특히 공적 책임이 있는 분들은 사회 구조의 기준으로서 가족을 지지해달라"며 동성결혼 합법화 반대 의사를 밝혀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동성결혼 합법화를 추진한 집권 중도좌파 현대중앙당(SMC)은 투표 결과에 대해 동성애자 등을 "포용하는 사회(inclusive society)를 만들기 위한 싸움을 계속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전 세계적으로 18개 국가가 동성결혼을 합법화했으며, 이 가운데 13개국은 유럽국가다. 아일랜드는 지난 5월 세계 최초로 국민투표로 동성결혼을 합법화시켰다.

슬로베니아 국민투표서 63%가 "동성결혼 반대"…합법화 무산 - 2

sunhy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21 1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