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화문서 '민중총궐기' 대회·행진…경찰과 충돌없어(종합)

경찰 "문화제가 집회로 변질, 주최 측 사법처리 방침"
3차 민중 총궐기 '소요 문화제' 개최
3차 민중 총궐기 '소요 문화제' 개최(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9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에서 노동개악 저지, 백남기 농민 쾌유기원 3차 민중총궐기 '소(란스럽고)요(란한) 문화제'가 열리고 있다. 2015.12.19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채새롬 기자 = 주말인 19일 서울 도심에서 진보 성향의 시민단체들이 개최한 제3차 '민중총궐기 대회'가 경찰과 충돌없이 마무리됐다.

하지만 경찰은 주최 측이 내건 '문화제' 행사가 집회로 변질된 것으로 판단, 주최 측 집행부를 사법처리하겠다는 방침이다.

진보 단체들의 연합체인 '민중총궐기투쟁본부'는 이날 오후 광화문광장에서 2천500명(경찰 추산·주최 측 추산 5천명)이 모인 가운데 민중총궐기 3차 대회를 열었다.

3차 총궐기 참가자 거리 행진
3차 총궐기 참가자 거리 행진(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9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노동개악 저지, 백남기 농민 쾌유기원 3차 민중총궐기 '소(란스럽고)요(란한) 문화제' 참석자들이 종로2가를 지나 행진하고 있다. 2015.12.19
hihong@yna.co.kr

주최 측은 애초 서울역광장과 서울광장에서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했지만, 경찰이 보수단체의 다른 집회와 시간·장소가 겹친다는 이유로 금지통고했다. 이에 집회를 문화제로 열겠다고 해 서울시로부터 광화문광장 사용 허가를 받았다.

하지만, 서울광장 집회를 먼저 신고한 대한민국재향경우회는 서울광장 대신 동화면세점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주최 측은 경찰이 구속된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에게 적용한 '소요죄'에 반발하는 의미로 행사 명칭을 '소요 문화제'로 정했다.

참가자들은 탬버린, 부부젤라, 호루라기, 막대풍선, 북 등을 준비해 공연·발언이 끝날 때마다 시끄럽게 소리를 내며 호응했다. 일부 참석자는 가면을 썼고 '박근혜는 물러가', '노동개악 중단해', '공안탄압 중단해' 등의 피켓을 들기도 했다.

'질서 유지' 폴리스라인
'질서 유지' 폴리스라인(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9일 오후 3차 민중총궐기 '소(란스럽고)요(란한) 문화제' 참가자들이 행진을 벌인 종로 5가에서 경찰이 2개 차로를 확보한 채 길게 늘어서서 질서유지를 하고 있다. 2015.12.19
utzza@yna.co.kr

최종진 민노총 수석부위원장은 "정말로 정권이 미쳤다. 대통령이 제정신이 아니다"며 "민주노총을 지켜내고 함께 투쟁할 때 이 암흑의 정권에서 승리를 가져올 수 있다. 끝까지 함께 해달라"고 말했다.

행사에서 구호는 거의 나오지 않았지만 막판에 사회자가 "박근혜는 퇴진하라, 경찰청장 파면하라, 백남기 농민 살려내라"라고 선창했고, 소수 참석자가 이를 따라 했다.

행사 도중 주최 측은 경찰이 일반 시민 통행로 확보를 위해 설치한 폴리스라인을 놓고 "경찰이 자진 철거하지 않으면 우리가 철거하겠다"고 말했다. 잠시 긴장감이 돌기도 했지만, 경찰과 충돌 상황까지 번지지는 않았다.

참석자들은 행사를 마치고 광화문광장 옆 서울 파이낸스빌딩부터 보신각을 거쳐 마로니에공원까지 3.6㎞를 행진한 뒤 정리집회를 끝으로 해산했다.

행진 마치고 구호 외치는 민중총궐기 참가자들
행진 마치고 구호 외치는 민중총궐기 참가자들(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9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노동개악 저지, 백남기 농민 쾌유기원 3차 민중총궐기 '소(란스럽고)요(란한) 문화제' 참가자들이 백남기 농민이 입원한 서울대학병원 앞 대학로까지 행진을 마치고나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5.12.19
utzza@yna.co.kr

경찰은 이날 행사에 대해 '순수한 문화제'가 아니라 집회·시위로 변질됐다고 판단, 주최 측 집행부에 대한 처벌 절차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정치성 구호가 적힌 플래카드와 피켓을 사용하고, 무대에 오른 발언자 대부분이 정치적 발언을 했다"며 "행사장 주변에서는 시민을 상대로 '한상균을 석방하라' 등 유인물을 배포하고 사회자의 선동에 따라 구호를 제창했다"고 말했다.

또 "행사의 전체적인 전개 양상을 볼 때 순수 문화제의 범위를 넘어선 미신고 불법 집회를 개최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행사 전 사회자가 '다른 어떤 집회보다 더 뜨거운 집회로 만들려 한다'며 스스로 행사를 '집회'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서울 뿐 아니라 광주, 대전 등 전국 10곳에서도 이날 오후 3차 민중총궐기 대회가 동시다발로 열렸으며, 모두 경찰과 충돌없이 마무리됐다.

경찰은 이들 집회 참석자 수를 모두 합쳐 7천600명 가량인 것으로 추산했다.

min2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19 20: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