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무성 "연탄·얼굴색깔 똑같네" 구설수…곧바로 사과

연탄배달 봉사중 나이지리아 유학생에 말했다 "불찰""친근감 표현이 상처될 수 있음 고려치 못한 잘못된 발언"
김무성 대표, "연탄·얼굴색깔 똑같네" 구설수…SNS에 사과글
김무성 대표, "연탄·얼굴색깔 똑같네" 구설수…SNS에 사과글김무성 대표, "연탄·얼굴색깔 똑같네" 구설수…SNS에 사과글
(서울=연합뉴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18일 외국인 유학생과 함께 연탄배달 봉사활동을 하는 자리에서 아프리카계 유학생의 피부에 연탄 색깔을 비유하는 발언을 했다가 곧바로 공식 사과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관악구 삼성동에서 세계 27개국에서 온 영남대 새마을 유학생 40여명, 당 청년위원 50여명과 함께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와 독거노인, 영세가정 등 불우이웃 가정에 직접 연탄 배달에 나섰다. 사진은 김 대표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린 사과글.
<<김무성 대표 페이스북 캡쳐>>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18일 외국인 유학생과 함께 연탄배달 봉사활동을 하는 자리에서 아프리카계 유학생의 피부에 연탄 색깔을 비유하는 발언을 했다가 곧바로 공식 사과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관악구 삼성동에서 세계 27개국에서 온 영남대 새마을 유학생 40여명, 당 청년위원 50여명과 함께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와 독거노인, 영세가정 등 불우이웃 가정에 직접 연탄 배달에 나섰다.

산타클로스 모자를 쓰고 연탄 배달을 하던 김 대표는 함께 행사에 참석한 나이지리아 출신 유학생에게 웃으며 "니는 연탄 색깔하고 얼굴 색깔하고 똑같네"라고 말을 건넸다.

해당 유학생도 이 말을 웃으며 받아 넘겼고 행사도 무사히 끝났지만, 김 대표는 자신의 이런 발언이 오해를 살까 우려해 행사가 끝난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식사과문을 올렸다.

김 대표는 페이스북에 "현장에서 친근감을 표현한다는 게 상처가 될 수 있음을 고려하지 못한 잘못된 발언이었다"며 "즐거운 분위기 속에 함께 대화하며 봉사하는 상황이었지만 상대의 입장을 깊이 고민하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김 대표는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저의 불찰이다. 마음깊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썼다.

이날 당 청년위원회와 외국인 유학생 등은 불우이웃 가정 15가구에 연탄 200장씩 3천장을 전달했다.

직접 지게를 지고 각 가정에 30여분간 연탄을 나른 김 대표는 "새마을 운동을 배우러 온 외국인 학생들과 함께 우리의 불우한 이웃을 돕게 돼 뿌듯함을 느낀다"며 "추운 겨울이 오면 우리 모두 이웃에 있는 고생하는 이웃들을 관심을 가지고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돕는게 우리가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무성 "연탄·얼굴색깔 똑같네" 구설수…곧바로 사과 - 2

esh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18 15: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