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리퍼트, 약속지켰다'…피습 9개월만에 민화협 토론회 참석(종합2보)

'한반도 평화와 한미관계발전 방향' 토론회…"한미동맹 최상의 상태""남북회담서 보여준 한국의 노력 지지…북한 대화 테이블로 돌아오길"
민화협 토론회 참석한 리퍼트 대사
민화협 토론회 참석한 리퍼트 대사(서울=연합뉴스)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피습 9개월여 만인 18일 오전 서울 더플라자 호텔에서 '한반도 평화와 한미관계발전 방향'을 주제로 열린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토론회'에 참석해 홍사덕 대표와 이동 하며 대화하고 있다.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18일 피습 9개월여 만에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홍사덕 대표상임의장) 토론회에 다시 참석했다.

리퍼트 대사는 이날 오전 8시 서울 더플라자 호텔에서 '한반도 평화와 한미관계발전 방향'을 주제로 열린 민화협 주최 토론회에 참석해 "한미 동맹은 현재 최상의 상태"라고 말했다고 민화협이 전했다.

그는 지난 3월 5일 피습으로 중단했던 민화협 강연을 다시 하겠다고 한 약속을 지킨 셈이다.

리퍼트 대사는 이날 한미동맹과 북핵문제에 대해 토론하는 과정에서 "미국은 북한과 진솔하고 신뢰 가능한 대화를 나눌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고 한 참석자는 전했다.

리퍼트 주한미국대사, 피습 9개월만에 민화협 토론회 참석
리퍼트 주한미국대사, 피습 9개월만에 민화협 토론회 참석리퍼트 주한미국대사, 피습 9개월만에 민화협 토론회 참석
(서울=연합뉴스)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피습 9개월여 만인 18일 오전 서울 더플라자 호텔에서 '한반도 평화와 한미관계발전 방향'을 주제로 열린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토론회'에 다시 참석하고 있다.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제공>>

리퍼트 대사는 또 "비록 남북 차관급 회담이 중단됐지만, 미국 정부는 남북회담에서 한국의 노력을 지지하며 북한이 빠른 시일 내에 대화 테이블로 돌아와 생산적 논의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의 통일을 지지한다는 견해를 확고하게 재표명하면서 "자유시장경제 체제하에 시민의 보편적 인권을 보장하는 민주주의 정부에 의해 하나 된 한국과 강한 관계를 유지하고자 한다"는 미국 정부의 방침을 재확인했다.

리퍼트 대사는 "피습 당시 현장에서 도움을 주신 분들과 사건 이후 한국인들이 보내준 관심과 성원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며 "사건 이후 한국에 대한 애정이 더욱 깊어졌다"고 덧붙였다.

홍사덕 대표상임의장은 이 자리에서 지난 3월 민화협 강연회장에서 주한미국 대사 피습이라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한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유감을 표했다.

그는 리퍼트 대사에게 토론회 참석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초청 행사를 진행했으면 한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리퍼트 미대사, 피습 9개월 만에 민화협 토론회 참석
리퍼트 미대사, 피습 9개월 만에 민화협 토론회 참석

민화협은 이번 토론회를 비공개로 진행하는 게 좋겠다는 판단에 따라 행사 개최 사실을 사전에 언론에 알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민화협 관계자는 "보다 안정적인 행사 진행을 위해서 비공개로 진행했다"고 설명했으며, 주한 미대사관 관계자도 "언론에 공개하지 않는 행사로 (진행)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토론회에는 장윤석·설훈 국회의원, 김동만 한국노총 위원장, 안양옥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회장 등 60여명이 참석했다.

앞서 리퍼트 대사는 지난 3월 5일 피습으로 중단했던 강연을 다시 하겠다고 밝혔다고 홍사덕 대표상임의장이 지난 11월16일 전한 바 있다.

리퍼트 대사는 3월 5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민화협 주최 조찬강연회에서 강연을 준비하던 중 진보성향 문화단체 대표 김기종(55) 씨에게 피습당해 얼굴과 손목 등에 중상을 입었었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18 14: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