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싸이 "원래 꿈은 작곡가, 곡 안 팔려 내가 부르기 시작"

송고시간2015-12-18 10:31

KBS '유희열의 스케치북' 18일 밤 12시20분 방송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원래 꿈은 가수가 아닌 작곡가였어요. 그런데 곡이 너무 안 팔려서 내가 하고 끝내자는 생각에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이렇게 오래 가수를 하게 될지도 몰랐어요."

월드스타 싸이가 18일 밤 12시20분 방송되는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해 입담과 노래를 들려준다.

제작진에 따르면 싸이는 지난 8일 진행된 녹화에서 자신을 월드스타로 만들어준 '강남스타일'에 대해 "가수로서는 정말 고마운 곡이지만 작사, 작곡가로서는 나를 힘들게 한 노래"라며 "벤치에 있던 선수가 주전의 부상으로 대신 타석에 섰는데 공이 너무 빨라 눈을 감고 친 게 홈런이 된 격이다"라고 토로했다.

그는 또 "2002년에 발표한 '챔피언'을 극복하기 위해 굉장히 힘들었는데 2012년에 '강남 스타일'이 그 노래를 뛰어넘었다. 그래서 '강남 스타일'을 뛰어넘을 곡은 2022년에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해 좌중을 웃겼다.

싸이는 '강남스타일'이 잘된 후 슬럼프에 빠졌는데 지난 5월부터 축제 무대에 서면서 정신이 들었다면서 "내가 그동안 미국병에 들었구나라는 생각이 들더라. 이후 기존에 썼던 곡들을 다 날리고 예전에 내가 했음직한 노래들로 다시 작업했다"고 말했다.

지난 1일 새 앨범을 발표하며 2013년 4월 싱글 '젠틀맨' 이후 2년 8개월 만에 국내 가요계에 컴백한 싸이는 "주부의 마음으로 준비한 앨범이니 편식 없이 들어주셨으면 좋겠다"며 웃었다.

그는 방송에서 신곡 '대디' '나팔바지' '드림'부터 '강남스타일'까지 들려준다.

싸이 "원래 꿈은 작곡가, 곡 안 팔려 내가 부르기 시작" - 2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