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중총궐기' 3차 대회 광화문광장서 문화제로 진행

전국서 19일 동시다발 개최 계획
사진은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2차 민중총궐기 대회 모습.
사진은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2차 민중총궐기 대회 모습.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이정현 기자 = 지난달 14일과 이달 5일에 이은 '민중총궐기' 3차 대회가 1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다.

민중총궐기투쟁본부는 17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달 19일 3차 민중총궐기를 전국 동시다발로 진행하며 서울에서는 광화문광장에서 '소요 문화제'로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요 문화제는 민중총궐기 참가자들에게 '소요죄'를 적용하려는 정부 방침에 반발하는 의미가 있다고 이들은 설명했다.

참가자들은 악기나 가재도구 등 소리가 크게 나는 물건을 들고 참가해 소란스럽고 요란한 문화제를 연출할 계획이다.

이들은 이미 이달 11일 서울시로부터 광화문광장 사용 허가를 받은 상태다.

투쟁본부는 앞서 서울역 광장과 서울광장에서 19일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했으나, 경찰은 보수단체의 다른 집회와 시간·장소가 겹친다는 이유로 지난주에 금지통고를 했다.

이들은 "보수단체들이 신고한 집회는 명백히 3차 민중총궐기의 방해를 목적으로 하는, 헌법이 금지하는 집회 방해 목적의 집회"라고 주장했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17 14: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