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현수, 2년 700만달러에 볼티모어와 입단 합의(종합)

FA 자격으로 한국에서 메이저리그 직행한 첫 사례
김현수, 2년 700만달러에 볼티모어와 입단 합의
김현수, 2년 700만달러에 볼티모어와 입단 합의(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김현수(27)가 한국프로야구에서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어 미국 메이저리그로 직행한 첫 번째 선수가 될 전망이다.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지역지 볼티모어 선은 17일(이하 한국시간) "한국 외야수 김현수가 2년 700만 달러(약 82억5천만원)에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입단 합의했다. 메디컬 테스트가 끝나면 계약이 성사된다"고 보도했다.
이날 오전 김현수는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 워싱턴D.C.로 출국 했다.
지난 11월 14일 오후 대만 타이베이 티엔무 구장에서 열린 2015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대회 조별예선 B조 4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김현수가 2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김현수(27)가 한국프로야구에서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어 미국 메이저리그로 직행한 첫 번째 선수가 된다.

메디컬테스트를 통과하면 '역사'를 완성한다.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지역지 볼티모어 선은 17일(이하 한국시간) "한국 외야수 김현수가 2년 700만 달러(약 82억5천만원)에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입단 합의했다. 메디컬 테스트가 끝나면 계약이 성사된다"고 보도했다.

마침 김현수는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미국 워싱턴D.C.로 향하는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김현수, 2년 700만달러에 볼티모어와 입단 합의(종합) - 2

그는 행선지와 출국 목적을 밝히지 않았다. 하지만 현지 보도로 볼티모어에서 메디컬 테스트를 받고자 미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은 것이 확인됐다.

'좌타 외야수 보강'을 이번 스토브리그 목표로 삼은 볼티모어는 김현수 영입에 힘썼다.

볼티모어는 올해 매니 마차도, 애덤 존스 등 우타자 중심으로 라인업을 짰다. 또한 외야수 기근에 시달리고 있다.

여기에 왼손 거포 크리스 데이비스와 계약도 난항을 겪고 있다.

한국프로야구에서 개인 통산 타율 0.318을 기록한 정교함에, 올해 28홈런을 치며 장타력까지 선보인 김현수는 충분히 눈독 들일만 한 카드였다.

김현수, 2년 700만달러에 볼티모어와 입단 합의(종합) - 3

한국 야구에 관심이 많은 댄 듀켓 부사장이 전면에 나서 김현수 영입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수에 앞서 한국프로야구에서 메이저리그로 직행한 선수는 3명이다.

2013년 12월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 2015년 1월 강정호(피츠버그 파이리츠), 최근 박병호(미네소타 트윈스) 등 메이저리그 계약에 성공한 3명은 모두 포스팅(비공개 경쟁입찰) 과정을 거쳤다.

포스팅 신청부터 계약까지 한달이 넘는 시간이 걸렸다. 포스팅 최고 응찰액을 적어낸 한 구단과 협상해야 하는 어려움도 있었다.

그러나 FA인 김현수는 자유롭게 협상했고, 빠르게 협상을 마무리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17 11: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