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소방서에서도 성추행·가혹행위…의무소방원 수사의뢰

인권위 "캐비닛에 가두고 코 곤다며 잠 안 재워"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국가인권위원회는 후임병에게 반복적으로 가혹행위를 한 의무소방원 2명에 대해 검찰 수사를 의뢰하고 해당 소방서 책임자에 대한 징계를 권고했다고 15일 밝혔다.

인권위에 따르면 지난해 4월 입대해 6월 강원도의 한 소방서에 의무소방대원으로 전입한 A(21)씨는 같은 내무반 선임병 B(23)·C(22)씨로부터 그해 7∼8월 지속적으로 괴롭힘을 당했다.

조사결과 B씨가 A씨를 괴롭힌 방법은 다양했다. 캐비닛에 들어가게 한 뒤 문을 잠그는가 하면, 바닥에 눕히고 무릎으로 양팔을 누르고 밤에 코를 곤다는 이유로 일어나 서 있게 하는 등의 가혹행위였다.

C씨도 내부반 침대 사다리 안에 A씨의 목을 집어넣고 눌렀다.

B·C씨는 함께 10여 차례에 걸쳐 A씨의 다리를 벌리게 한 뒤 발로 피해자의 성기를 누르는 등 성추행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가혹행위에 시달리던 A씨는 그해 9월 특별외박을 나가 정신과 진료를 받았고, 병원에서 적응장애, 사회 공포증, 주요 우울증 장애 등으로 6개월 이상 지속적 치료가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A씨는 이후 입원 치료 과정에서 6차례에 걸쳐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기도하는 등 심각한 후유증에 시달렸다.

B·C씨는 처음엔 "장난으로 한 일"이라고 했다가 A씨가 정신과 치료를 받는다는 소식에 잘못을 뉘우치고 가족에게 사과했다.

인권위는 이들이 반성하고 있지만, 선임병으로서 지위를 이용해 후임병에게 공포심과 굴욕감을 느낄 수 있는 행위를 반복해 회복하기 어려운 정신적 피해를 가했다며 처벌의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해 두 사람에 대한 수사를 검찰에 의뢰했다.

인권위는 또 해당 소방서가 이 사건을 파악한 초기에 단순 장난으로 인정해 '공상'으로 인정하지 않았고, 자세한 내용을 확인하고 나서도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않았다며 소방 책임자에 대한 징계를 권고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15 10: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