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석우 카카오 전 대표 첫 재판 출석…'묵묵부답'

송고시간2015-12-15 10:05

입 굳게 다문 이석우 전 카카오 대표
입 굳게 다문 이석우 전 카카오 대표

(성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아동 음란물 유포를 막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은 혐의로 기소된 이석우 전 카카오 대표가 15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열리는 첫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성남=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아동 이용 음란물 유포를 막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은 혐의로 기소된 이석우(현 조인스닷컴 공동대표) 전 카카오 대표가 15일 첫 재판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 전 대표는 재판 시작 10분 전인 오전 9시 50분께 변호인 등 3∼4명을 대동하고 법원에 도착했다.

그는 법정 앞에서 '재판을 앞둔 심경이 어떠냐',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은 채 빠른 걸음으로 법정으로 향했다.

첫 공판 출석하는 이석우 전 카카오 대표
첫 공판 출석하는 이석우 전 카카오 대표

이 전 대표는 이날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 6단독(신원일 판사) 심리로 열린 첫 재판 피고인석에 앉았다.

그는 지난해 6월 14일∼8월 12일 ㈜카카오의 정보통신망서비스 '카카오그룹'을 통해 유포된 아동·청소년 이용 음란물과 관련, 사전에 전송을 막거나 삭제할 수 있는 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은 혐의로 지난달 4일 불구속 기소됐다.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상 '온라인 서비스 제공자'의 의무 위반 혐의를 받았다. 법인이 아닌 대표자가 이 혐의로 기소되기는 처음이다.

재판의 쟁점은 관련 법상 처벌 대상인 '온라인 서비스 제공자'가 카카오인데, 그 법인 대표자를 처벌하는 게 가능한 지 여부다.

gaonnu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