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구글코리아, 음란물 차단 기능 강제 적용 논란

'세이프 서치' 기본으로 설정…해제 기능은 작동 안 돼
구글코리아, 음란물 차단 기능 강제 적용 논란 - 1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구글이 음란물 차단 프로그램인 '세이프 서치'(Safe Search)를 한국어 사이트에 강제 적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구글코리아에 따르면 구글은 지난 11일부터 구글코리아(https://www.google.co.kr/) 사이트에 세이프 서치 기능을 강제로 설정했다.

세이프 서치는 음란물과 같은 부적절한 콘텐츠를 검색 결과에서 자동으로 제외하는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오래전부터 구글 한국어 사이트에 적용된 기능이지만 예전에는 사용자가 직접 설정 메뉴에 들어가 이 기능을 선택적으로 활성화해야 이용할 수 있었다.

그러나 지난주말부터 구글이 세이프 서치 기능 활성화를 기본 설정으로 바꿈에 따라 국내 구글 이용자들은 자동으로 음란물이 차단된 검색 결과를 받아보게 됐다.

문제는 세이프 서치 기능을 이용자 마음대로 켜고 끌 수 없게 됐다는 것이다.

설정 메뉴에는 여전히 '세이프 서치 사용 중지' 아이콘이 뜨지만, 클릭을 해도 작동하지 않고 있다.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음란물이 아님에도 이 필터 기능 때문에 제대로 된 검색 결과를 받아볼 수 없다고 지적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구글코리아 관계자는 "구글 본사에서도 해당 이슈를 파악했으며 (이 문제에 대한) 자세한 사정을 들여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14 19: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