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安 "스티브 잡스도 쫓겨나…그 다음은 잡스 몫"

취재진 질문 받는 안철수 전 대표
취재진 질문 받는 안철수 전 대표(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한 안철수 의원이 14일 서울 노원구 상계주공 10단지 경로당에서 열린 '효사랑나눔축제'에 참석한 후 행사장을 떠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노원출마 여부 "변경없다", 정치세력화는 "국민말씀 들을 것"
"국민 삶을 중심에 두는 정치할 것"…15일 부산·17일 광주行
손학규·정운찬 등 협력 여부에 "현장 목소리 청취가 최우선"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박수윤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전 공동대표는 14일 "스티브 잡스가 애플 창업주였는데 존 스컬리 대표에게 쫓겨났다. 그 다음은 스티브 잡스 몫인 거죠. 그 다음 결과들은"이라고 말했다.

밝게 웃는 안철수 전 대표
밝게 웃는 안철수 전 대표(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상계동 경로당 방문을 마친 뒤 다시 자택으로 들어가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안 전 대표측 관계자는 이날 "안 전 대표의 탈당계를 팩스로 서울시당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날 탈당 이후 첫 공식일정으로 서울 노원구 상계동의 아파트 경로당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자신의 탈당을 애플의 창업주 스티브 잡스가 애플에서 쫓겨났던 일에 비유하며 결기를 다졌다.

잡스는 1976년 스티브 워즈니악과 애플을 창업해 회사를 성공가도에 올렸으나 1985년 자신이 영입한 CEO 존 스컬리에 의해 축출됐고, 이후 경영난을 겪던 애플에 복귀해 아이팟·아이폰을 대성공시키며 애플을 세계 최대 IT업체로 성공시켰다.

안 전 대표는 내년 총선에서 서울 노원병 출마 여부에 대해 "어제 (탈당을) 발표하고 나서 처음 방문하는 곳이 저희 지역 어르신"이라며 "변경사항이 없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정치 세력화 계획과 관련, "우리 정치를 바꾸기 위한 모든 일을 할 생각"이라며 "어떤 방법으로 그 일을 할지에 대해서는 우선 국민 말씀부터 듣겠다"고 말했다.

향후 정치 행보에 대해서는 "제가 처음 정치를 시작하며 약속했던 새로운 정치, 즉 국민의 삶을 중심에 두는 정치, 국민 삶의 문제를 최우선으로 해결하는 정치를 하겠다는 다짐을 한번 더 하게 된다"고 답했다.

또한 "우선 여러분들을 만나뵙고 말씀을 듣겠다"면서 "내일(15일)은 오래 전부터 계획했던 대로 부산을 가서 (사람들을) 만나뵙고, 목요일(17일) 정도에는 광주에 가서 말씀을 듣고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

당내 의원들의 탈당 선언에 대해서는 "그 의원들과 이야기가 된 적은 없다"고 말했다.

차량 탑승하는 안철수 전 대표
차량 탑승하는 안철수 전 대표(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한 안철수 의원이 14일 서울 노원구 상계주공 10단지 경로당에서 열린 '효사랑나눔축제'에 참석한 후 행사장을 떠나며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손학규 전 상임고문과의 회동 여부에 대해서는 "우선은 일반 국민 말씀을 들으러 여러 지역으로 다니겠다"면서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것이 가장 큰 우선순위"라고 밝혔다.

부산 방문 시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과 만남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은 제가 약속한 일정을 중심으로 만나뵙고 말씀을 들을 것"이라고 했다.

최근 정운찬 전 국무총리와의 회동에 대해서는 "정치적 의미를 가진 모임은 아니었다"며 "공정성장론과 동반성장이 어떤 점에서 차이가 있나 그런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였을 뿐"이라고 말했다.

정 전 총리 등에 도와달라는 제안을 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지금은 국민 말씀을 듣는 게 우선순위"라고 거듭 말했다.

문재인 대표가 혁신전당대회 제안도 받을 수 있다고 했다는 진성준 의원의 라디오 발언에 대해서는 "그렇지 않다"고 부인했다.

jo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14 12: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