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대보다 달빛을"…88고속도로 새 이름 논란 확산

88고속도 함양산삼골휴게소에 조성하는 '동서화합동산'
88고속도 함양산삼골휴게소에 조성하는 '동서화합동산'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88고속도로 새 이름을 '광대고속도로'가 아닌 '달빛고속도로'로 바꾸려는 노력이 잇따르고 있다.

88고속도로는 오는 20일 확장 개통과 함께 '광주대구 간 고속도로'라는 이름을 단다.

국토교통부는 조만간 새 이름을 발표할 예정이다.

그러나 약칭 '광대고속도로'가 주는 느낌과 우리말 사용을 들어 국토교통부 결정에 대한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한글문화연대는 최근 '달빛고속도로를 지지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국민신문고를 통해 국토교통부에 보냈다.

한글문화연대는 "사람들은 '오 색다른데, 멋진데. 그런데 왜 달빛이야'라고 물을 것이며, 달구벌과 빛고을이라는 사라져 가는 우리 지명을 기억할 것이다"며 "88, 광대, 대광보다 달빛고속도로가 훨씬 21세기에 어울린다"고 주장했다.

또 "88고속도로 새 이름을 짓는 일에 원칙이나 규정만을 따지지 말고 우리 말로 지은 옛 지명인 달구벌과 빛고을을 살려 쓰는 일에 앞장서 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국어기본법에 '국가와 지방자치단체는 변화하는 언어 사용 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국민의 국어 능력 향상, 지역어 보전 등 국어 발전과 보전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내용을 언급하며 국가 책무를 강조했다.

최광교 대구시의원도 '달빛동맹 민관협력위원회'에서 이 문제를 논의하고, 시민단체와 보조를 맞춰 국토교통부에 재고를 요구하기로 했다.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국회의원에게도 협조를 요청할 방침이다.

최 의원은 지난 9일 대구시의회 본회의에서 "달빛고속도로는 화합하고 동반 발전하는 시대 개막이라는 역사적 상징성을 담아 사회경제적 가치가 상상을 초월한다"며 "국민 화합이 필요한 시기에 국가적 화두를 제시한 것인데 중앙정부가 가치를 알아보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yi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14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