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철수, 탈당 가닥…제1야당 분당 수순 돌입(2보)

13일 공식 입장 발표…잇따른 탈당 신호탄 될 듯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조성흠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탈당 결심을 굳힌 것으로 11일 알려졌다.

안 전 대표의 핵심 측근인 송호창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안 전 대표와 장시간 얘기를 나눴다"면서 "안 전 대표가 탈당으로 마음을 굳힌 것 같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안 전 대표가 지난 6일 혁신전대를 마지막 제안이라면서 재차 촉구했으나 문 대표가 다시 거부 의사를 표시했기 때문에 이미 상황은 끝난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안 전 대표는 오는 13일 오전 11시 국회 정론관에서 자신의 거취를 비롯한 당내 상황에 대해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안 전 대표가 탈당하게 되면 비노 세력을 중심으로 대규모 탈당 도미노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고, 새정치연합의 분당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당장 내년 4·13 총선의 지형 변화는 물론 2017년 대선에까지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된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가까운 다른 주변 인사들에게도 "탈당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지 않느냐"는 취지로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대표가 오는 13일 자신의 거취를 밝히는 공식 기자회견에 앞서 주말 문재인 대표와 최종 담판을 벌일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지만 안 전 대표의 측근들은 두 사람의 만남 가능성을 일축했다.

송 의원은 "이미 탈당 쪽으로 마음을 굳혔는데 만날 이유가 있는지 모르겠다"며 "만날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비주류측 수도권 의원도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안 전 대표 주변에서 흘러나오는 얘기가 탈당쪽으로 정황이 굳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jbryoo@yna.co.kr

안철수, 탈당 가닥…제1야당 분당 수순 돌입(2보) - 2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11 18: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